커뮤니티 카셰어링 서비스 ‘네이비’ 송파 레미니스 진출

2018-06-29       유희근 기자
 

[교통신문 유희근 기자] 모빌리티 서비스 스타트업인 링커블이 커뮤니티 카셰어링 서비스 ‘네이비’를 송파 레미니스에 론칭했다고 밝혔다.

네이비(NEiVEE)는 주거 공간을 공유하는 아파트 주민과  업무 공간을 공유하는 오피스 구성원처럼 특정 커뮤니티(거점) 내에서 차를 함께 이용하는 새로운 콘셉트의 카셰어링 서비스다.

성수동 트리마제, 반포 아크로리버파크, 경희궁자이, 에이치스위트 해운대 등 서울과 부산 일대 고급 아파트 단지를 중심으로 운영되던 네이비는 공공분양 단지 최초로 송파 레미니스 1단지에 서비스를 론칭했다.

송파 레미니스 입주자대표회의는 단지 내 외부인 출입 문제와 아파트가 특정 카셰어링의 주차존으로 홍보되는 것에 대해 우려하는 입주민들의 목소리가 컸지만 입주민들끼리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는 커뮤니티 기반의 카셰어링 서비스인 네이비를 알게 돼 입주민들의 편의성 증대와 단지의 가치를 높이기 위해 네이비의 문을 직접 두드려 서비스를 도입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김홍균 링커블 대표는 “네이비가 공공주택지구인 송파 레미니스에 론칭한 것에 큰 의의를 두고 있다”며 “송파 레미니스 입주민들께서 네이비를 통해 진정한 공유가치를 경험하시길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