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화재, 장마철 차량 침수 예방 위해 비상 인력 가동

2018-07-03       유희근 기자
 

[교통신문 유희근 기자] 삼성화재가 본격적인 장마철을 맞아 차량침수 피해를 줄이기 위해 '침수예방 비상팀'을 운영한다고 2일 밝혔다.

이를 위해 하천 주차장, 저지대 등 전국 240여곳의 상습 침수지역을 대상으로 순찰을 강화하고 침수위험 차량의 안전지대 견인을 도울 예정이다.

'침수예방 비상팀'은 오는 10월까지 운영된다.

이 기간에 집중호우로 인한 긴급상황 발생 시, 고객 동의 하에 순찰자는 삼성화재 보험가입 차량을 안전한 곳으로 이동시킨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지난 5월 삼성화재 직원 및 견인 기사, 손해보험협회, 서울시와 함께 차량 침수 예방 모의 훈련을 진행했다.

또한, 삼성화재는 주변 관공서와 함께 침수예방 활동도 펼치고 있다. 상습 침수지역에 안전 시설물 설치를 요청하고, 배수 불량지역 점검을 건의하는 등 침수 위험을 줄이기 위해 만전을 기하고 있다.

백승욱 삼성화재애니카손사 애니카서비스팀장은 "삼성화재 자동차보험은 고객의 안전을 위해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다"며 " 다년간의 차량 침수예방 경험과 업계 최대 규모의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타사와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