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 휴가철인 7~8월 렌터카 사고 급증 '주의'

2018-07-24       유희근 기자
 

[교통신문 유희근 기자] 여름 휴가철인 7~8월에 렌터카 교통사고가 가장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나 주의가 요구된다.

도로교통공단이 최근 5년(’13~’17년)간 발생한 렌터카 교통사고를 분석한 결과 전체 3만3137건의 사고 중 18.5%에 해당하는 6140건이 여름 휴가철인 7~8월에 발생했다.

하루 평균 렌터카 교통사고도 7~8월 휴가철에 19.8건으로 평상시 17.8건 보다 11.2% 많았다.

특히 젊은 층에 의한 렌터카사고가 많았다. 20대가 가장 많은 33.8%(2073건)를 차지했으며 사망자도 45.6%(41명)나 됐다.

렌터카 음주운전사고도 20대가 30.3%, 30대가 28.5% 차지했으며 사망자도 20대가 58.3%(7명)으로 가장 많았다.

시간대별로는 더위로 집중력과 주의력이 떨어지기 쉬운 오후 2~4시 시간대에 가장 많이 발생했고, 사고의 심각성을 나타내는 치사율(사고100건당 사망자수)은 오전 4시~6시(3.0명)와 오후 8~10시(2.9명)가 다른 시간대에 비해 상대적으로 높았다.

휴가철 렌터카 운전자 주요 법규위반 사항을 보면, 전방주시태만 등 부주의에 의한 안전운전의무불이행(58.6%)이 가장 많았고, 안전거리미확보(10.4%), 신호위반(10.2%), 교차로통행방법위반(5.7%) 등의 순이었다.

또한 빗길사고 비율도 10.6%로 평상시 6.5%보다 높게 나타났으며, 휴가철 렌터카 사고의 상대차량은 자가용 승용차가 38.6%, 보행자 18.2%, 이륜차 9.9%, 택시 9.6%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성락훈 도로교통공단 통합DB처장은 “렌터카 이용자 중 젊은 층은 운전 경험이 많지 않은 만큼 차분하고 신중한 운전이 요구된다”면서 “여름철 갑작스런 집중호우 시에는 감속운전과 충분한 안전거리를 통해 스스로 안전을 확보해야 하며, 여행지 주변에서는 차량은 물론 보행자 안전에도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