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캐딜락 유아 관련 결함으로 리콜

2018-07-27       이승한 기자

[교통신문 이승한 기자] 현대자동차 ‘쏘나타(LF)’ 1604대에서 동승자석 승객감지장치 프로그램 오류로 에어백이 터질 때 탑승한 유아가 다칠 가능성이 확인됐다. 해당 차량은 27일부터 공식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프로그램 업데이트)가 진행되고 있다.

GM코리아에서 수입·판매한 캐딜락 ‘CT6’ 1229대는 뒷좌석 유아용 카시트 고정 장치가 규정 지름(6mm)을 초과해 자동차안전기준을 위반한 것으로 드러났다. 국토교통부는 GM코리아에 과징금을 부과할 예정이며, 해당 차량은 25일부터 공식 서비스센터를 통한 무상 수리가 이뤄지고 있다.

이번 리콜과 관련해 기타 궁금한 사항은 현대자동차(080-600-6000), GM코리아(080-3000-5000)로 문의하면 상세한 정보를 제공받을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