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이신설선 13개역서 문화예술 프로젝트 펼친다

2018-08-02       김정규 기자

[교통신문 김정규 기자] 서울 첫 경전철 우이신설선의 역사 13곳에서 영상·사진전, 퍼포먼스 등 참여형 문화예술 체험 프로젝트가 펼쳐진다.

서울시는 이달부터 우이신설선 역사에서 스토리, 시각예술, 미술관 등 3개 분야 10개 문화예술 프로젝트를 진행한다고 지난 1일 밝혔다. 이를 위한 '우이신설 문화예술철도' 홈페이지도 이날 문을 연다.

이번 프로젝트는 '시민과 예술을 잇는 즐거운 체험'이라는 주제로 우이신설선이 지나가는 서울 동북권의 스토리와 명소를 발굴하기 위한 것이다.

10월에는 주민의 생활상과 지역의 숨겨진 이야기를 문학작품으로 구현하고 사진과 함께 솔샘역 벽면에 전시하는 '우이신설 도큐먼트'가 마련된다. 역사마다 주변 모습을 사진·영상으로 담아낸 '우이신설 아카이브'도 전시된다. 삼양사거리역과 솔샘역, 화계역, 4·19민주묘지역, 솔밭공원역 건물 벽면에는 프로젝터로 북한산의 아름다움을 영사하는 퍼포먼스 전시가 펼쳐지고, 역사 안내센터에서는 역무원의 이야기를 조명한 영상·사진전도 열린다.

신설동역과 성신여대입구역에서는 미술작품 전시관이 운영된다. 10월에는 프로젝트에 참여한 예술가와 지역주민이 함께 만드는 '우이신설 예술 페스티벌'도 열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