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로 위 타이어 절반 이상 안전점검 필요”

2018-08-13       김정규 기자

[교통신문 김정규 기자] 여름철 유례없는 폭염 속에 도로를 다니는 절반 이상의 타이어가 안전점검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타이어가 휴가철 고속도로 안전점검 캠페인을 실시하며 안전관리‧점검 결과, 검사 차량 581대 중 40%인 231대는 적정 공기압보다 부족하거나 과다한 공기가 주입된 것으로 나타났다.

타이어는 공기압이 적정 압력보다 낮으면 타이어 옆면이 수축·이완을 반복해 주행 중 타이어가 파손될 수 있어 위험하며 제동력과 연료 효율도 나빠진다.

반대로 공기압이 너무 높으면 외부 충격에 따른 타이어 손상이나 편마모 현상이 발생해 성능이 저하될 가능성이 커진다.

또 85대(15%)는 타이어 마모도가 심각한 상태인 것으로 나타났다. 마모가 한계선보다 더 깊이 진행돼 위험한 상태인 것이다. 타이어는 홈의 깊이가 1.6㎜ 이하로 얕아지면 성능이 한계에 도달해 제동력과 빗길 배수성능이 급격히 떨어진다.

이밖에도 타이어 찢어짐·갈라짐 현상이 나타난 차량, 타이어에 유리 파편·못 등 이물질이 박힌 차량도 총 84대(14%)로 집계됐다.

일부 차량에서는 이런 문제들이 두 가지 이상 갖고 있었다. 결국 검사 차량 581대 중 53.5%인 311대가 타이어 안전점검과 관리가 필요하다는 게 한국타이어의 설명이다.

한국타이어 관계자는 “안전한 타이어 관리를 위해 월 1회 타이어 공기압을 확인하고, 적어도 분기에 한 번은 타이어 안전점검을 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