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동구 동일로 성수사거리 좌회전 신규 설치된다

2018-08-14       김정규 기자

[교통신문 김정규 기자] 성동구 동일로 성수사거리에 화양사거리에서 건대입구역 방면과 영동대교에서 성수역 방면 좌회전이 신규 설치된다.

서울시의회 정지권 (더불어민주당‧성동2) 의원에 따르면, 서울시는 성수사거리 좌회전 설치와 관련해 지난 3월 서울지방경찰청 심의를 통과하고 현재 실시설계 중이며 오는 9월 설치공사가 시작된다.

현재 성수사거리는 동일로에서 아차산로 양방향으로 좌회전이 제한돼 있어 지역주민은 물론 성동구와 광진구로 출퇴근 하는 시민들의 지역접근성이 떨어진다는 지적이 제기돼 왔다.

또한, 좌회전 제약으로 주변 이면도로를 이용하여 P-turn을 해야만 함에 따라 P-turn 지점에서의 정체가 극심하고 차로변경과 좁은 도로 이용에 따른 사고위험성이 높은 곳으로 꼽혔다.

정 의원은 “성수사거리 교통체계가 변경되는 만큼 변경되는 교통체계에 운전자들이 쉽게 적응할 수 있도록 교통안전시설을 충분히 설치할 필요가 있다”며 “성수사거리 좌회전 설치로 보도가 다소 축소되는 만큼 보행자 통행불편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보행환경개선도 함께 고려해야 한다”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