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택노련, 택시노동자 생존권 보장 위한 1인 시위 들어가

2018-08-14       유희근 기자
▲ 전국택시노동조합연맹이 정부에 택시노동자 생존권 보장을 위한 대책 마련을 촉구하며 지난 9일부터 청와대 앞에서 1인 시위를 이어가고 있다.

[교통신문 유희근 기자] 전국택시노동조합(이하 전택노련)이 정부에 택시노동자 생존권 보장을 위한 대책 마련을 촉구하며 시위에 들어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전택노련은 지난 9일 청와대 앞에서 1인 시위를 시작하며, 성명서 발표를 통해 “택시 산업이 정부의 정책 부재로 고사 위기에 처했다”며 “장시간 근로와 저임금에 시달리는 택시노동자들을 지원하는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전택노련은 “택시노동자들은 하루 평균 11시간, 월 275시간 이상 노동에도 불구하고 임금은 약 170만 원 수준”이라며 “이 같은 경제문제로 가정이 파탄되는 문제가 늘고 있다”고 지적했다.

전택노련은 정부의 택시산업 지원을 통해 택시 승차난과 정부의 일자리 창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전택노련은 “서울시 택시노동자 중 20대는 2명 밖에 없고 가동률도 51.8%에 불과”하다며 “정부의 제도적 뒷받침을 통해 택시업을 양질의 일자리로 만들면 승차난과 일자리 창출 문제 해결에 기여할 수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전택노력은 지난 이명박 정부 시절 택시가 대중교통에 편입되기 직전에 무산된 점을 거론하며, “택시도 버스나 지하철같이 환승할인을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하면, 택시노동자의 처우 개선 문제뿐만 아니라 교통약자의 권익 보호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끝으로 전택노련은 정부가 현재 카셰어링 등 여객운수사업법에 묶여 있는 새로운 교통서비스에 대해 규제 완화 움직임을 보이는 것과 관련해, “정부의 일방적인 규제개혁은 택시노동자 생존권의 방기”라며 이에 대한 마땅한 대책이 보장되지 않는다면 향후 강력한 투쟁에 나서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