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북선 도시철도 시공계약 체결…내년 말 착공

2018-08-21       김정규 기자

[교통신문 김정규 기자] 동북선 도시철도 공사가 본격화되고 있다. 현대엔지니어링 컨소시엄이 동북선경전철(주)가 발주한 동북선 도시철도 민간투자사업을 1조797억원에 수주하고, 시공계약을 체결하면서다.

컨소시엄의 건설 투자사로는 현대엔지니어링을 비롯해 5개사가 참여했다. 현대로템, 두산건설, 금호산업, 갑을건설 등이다. 주간사인 현대엔지니어링의 시공 지분이 32%(3343억원)로 가장 많다.

동북선 도시철도 서울 성동구 왕십리역에서 노원구 상계역까지 연결하는 복선 경전철을 건설하는 것이다.

총 정거장 수는 환승역 8개소를 포함한 16개소이며, 왕십리역∼제기동역∼고려대역∼미아사거리역∼월계역∼하계역∼상계역 등이 주요 역사로 신설된다.

공사기간은 착공 후 60개월이며, 전 노선이 지하 구간에 건설된다. 착공은 내년 12월 경으로 예정돼 있다.

현대엔지니어링 관계자는 "이 노선이 완공되면 서울 동북부 교통 혼잡지역의 대중교통서비스가 개선되고 지하철 4호선 및 국철 구간의 혼잡도가 크게 완화될 것"으로 내다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