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사고 잦은 어린이보호구역 36곳...신호·단속카메라 안전시설 개선 필요

2018-08-24       박종욱 기자

[교통신문 박종욱 기자] 교통사고가 자주 발생한 어린이보호구역에 신호와 과속 단속 카메라 설치 등 시설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행정안전부는 교육부와 경찰청, 도로교통공단 등과 함께 지난달 14일부터 20일까지 교통사고가 잦은 어린이 보호구역 36곳을 점검한 결과 229건의 시설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들 지역에서는 노면 표시가 퇴색했거나 안전표지가 없었다. 횡단보도와 교차로가 적정하지 않게 설치된 경우도 많았다.

서울 대치초등학교 주변 어린이보호구역에서는 차량 과속과 신호 위반이 잦아 단속 카메라 설치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강원 청운초등학교 어린이 보호구역에서는 고원식 횡단보도(과속방지턱과 횡단보도를 합한 형태)가 규격에 맞지 않아 재설치가 필요한 것으로 지적됐다.'

이에 따라 행안부는 노면 표시, 안전표지·횡단보도·과속방지턱 설치 등 단기간에 개선이 가능한 148건에 대해서는 정비 계획을 세워 연말까지 개선하기로 했다.

교차로 구조 개선처럼 예산이 많이 필요하고 정비 기간이 오래 걸리는 81건에 대해서는 2019년도 어린이보호구역 개선사업에 반영해 정비할 계획이다.

행안부는 또 교육부, 경찰청, 지방자치단체 등과 함께 대국민 홍보와 교육을 강화하고 보호구역 내 과속과 불법 주·정차 차량 단속을 강화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