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츠, 부산서 어린이 교통안전 캠페인 진행

2018-08-28       이승한 기자

[교통신문 이승한 기자] 메르세데스-벤츠 사회공헌위원회가 지난 22일부터 5일간 어린이 테마파크 키자니아 부산에서 어린이 교통안전 캠페인 ‘플레이더세이프티(Play the Safety)’를 진행했다.

‘플레이더세이프티’는 메르세데스-벤츠 어린이 교통안전 교육 프로그램 ‘메르세데스-벤츠 모바일키즈(Mercedes-Benz MobileKids)’ 일환으로, 지난 2016년부터 교통안전을 자연스럽게 익힐 수 있는 체험형 프로그램을 제공해오고 있다.

이번 캠페인은 어린이 1400여명이 참여한 1~2회 그림 콘테스트와 서울 시민 2000여명이 참가한 지난 2월 캠페인을 잇고, ‘메르세데스-벤츠 모바일키즈’가 서울 및 수도권 지역을 넘어 올해 하반기부터 부산으로 확대 실시되는 것을 기념해 진행했다.

어린이들은 안전을 고려해 차량을 디자인하는 메르세데스-벤츠 이야기를 시작으로, ‘신호를 지켜주세요’, ‘스쿨존 속도를 줄여주세요 30km’, ‘운전 중 스마트폰 사용은 안돼요’와 같은 교통안전 메시지가 담긴 에코백을 컬러링하며 기본 수칙을 숙지하거나, 교통안전을 지키기 위한 일상생활 다짐을 적어 약속 나무에 거는 등 다양한 이벤트에 참가했다.

디미트리스 실라키스 메르세데스-벤츠 사회공헌위원회 의장은 “교통사고가 늘어나는 개학 시즌을 앞두고 어린이들이 교통안전 중요성을 되새기는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며 “메르세데스-벤츠 모바일키즈를 부산에도 소개해 기쁘게 생각하며, 앞으로도 참가자들이 즐거운 놀이처럼 교통안전 문화를 자연스럽게 익힐 수 있도록 지원해나가겠다”고 말했다.

‘메르세데스-벤츠 모바일키즈’는 독일 다임러 본사에서 세계 최초로 개발한 어린이 교통안전 교육 프로그램으로, 지난 2014년 국내 도입된 이래 서울·수도권에 위치한 사회복지기관, 지역아동센터, 초등학교 내 어린이 1만여 명을 대상으로 교통사고 예방을 위한 맞춤형 체험교육을 제공해왔다. 오는 9월부터는 부산으로 대상 지역을 확대해 실시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