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10월 중 카풀앱 반대 장외집회”

2018-08-28       박종욱 기자

[교통신문 박종욱 기자] 지난 주 예고된대로 카풀앱 등 자가용을 이용한 유상운송에 대응, 택시업계가 구성한 비상대책위원회에 2대 택시노조가 참여한 명실상부한 택시비상대책위원회(이하 비대위)의 1차 회의가 지난 27일 열려 ‘카풀 유상운송 절대 불가’를 결의했다.

이날 택시연합회 회의실에서 개최된 회의에는 법인·개인택시, 전택·민택노련에서 각각 5명의 비상대책위원이 참여해 결연한 투쟁 의지를 재확인했다.

비대위는 자가용 승용차를 이용한 시간제 카풀 허용이나 카풀 횟수 제한 등 ‘제한적 유상운송’ 일체를 불허한다는 방침을 재확인하고 이같은 택시노사의 입장을 국회에 전달하기로 했다.

여기에는, 엄연히 현행법에 위배되는 사안을 부분적으로 허용할 경우 택시시장 전체가 와해된다는 인식을 바탕에 깔고 있다. 유사한 형태의 사례들로 택시업계가 몸살을 앓고 있는 외국상황도 영향을 미쳤다.

비대위는 4차산업혁명의 일환으로 우선 택시시장에 대한 카풀앱 형태의 규제 완화가 검토되고 있음을 감안, 최고 수준의 반대 의지를 분명히 하기 위해 9~10월 중 대규모 장외 집회를 개최키로 하고 세부 사항 검토에 착수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