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하반기 600명 직원채용 추가

2018-08-30       이재인 기자

[교통신문 이재인 기자] 대한항공이 신입사원 200명을 포함해 하반기에만 600명의 직원을 추가로 채용한다.

대한항공은 21일까지 회사 채용 홈페이지(recruit.koreanair.co.kr)에서 2019년 신입사원 공채 지원서를 접수한다고 밝혔다.

신입 채용 규모는 200명 수준이다. 일반직(일반관리/운항관리), 기술직, 전산직, 전문인력(업무개선/연구개발) 등 분야로 나눠 선발한다.

최종 학교 기졸업자 또는 내년 2월 졸업예정자면 지원할 수 있다. 학업성적이 우수하고 토익 등 공인영어 자격이 있어야 하며 해외여행에 결격 사유가 없어야 한다.

채용 전형은 서류 심사, 1차 면접(집단토론), 2차 면접(프레젠테이션 및 1:1 영어면접), 3차 면접(임원 면접), 건강검진 순으로 진행된다. 최종 합격자는 연말께 발표된다.

대한항공은 "입사 전형은 지원자의 의사 표현 능력과 창의력, 논리력, 외국어 구사 능력 등 개별 역량을 검증하는 데 중점을 두고 있다고 설명했다.

대한항공은 이번 신입사원 200명 선발 외에도 객실·운항승무원 250명, 정비·현장 인력 150명을 추가로 뽑아 올 하반기에만 총 600명을 채용할 계획이다.

현재 채용 전형이 진행 중인 인원까지 합하면 대한항공은 올해 총 1200명 규모의 신규 채용을 진행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