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국제선 항공여객 6% 증가한 730만명

2018-08-30       이재인 기자

[교통신문 이재인 기자] 지난달 여름방학을 맞아 해외여행 수요가 늘고 저비용항공사(LCC)들이 좌석 공급을 늘리면서 전체 항공여객도 작년 같은 기간보다 6%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노선 여객은 작년보다는 많이 늘었지만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논란 이전인 2016년 수준은 회복하지 못했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7월 항공여객은 작년 동기 대비 6.2% 증가한 995만명을 기록했다.

국제여객이 작년보다 11.0% 증가했지만, 국내 여객은 4.9% 감소했다. 항공화물은 작년보다 3.6% 늘어났다.

국제선 여객은 여름방학을 맞아 해외여행 수요가 증가하면서 저비용항공사(LCC)들이 공급석을 20.7% 늘린 데 힘입어 작년 7월보다 11.0% 증가한 730만명을 기록했다.

지역별로는 중국(27.3%), 유럽(12.5%), 동남아(9.8%), 일본(6.7%) 등 대부분 노선에서 증가세를 보였지만 미주(-2.4%)는 감소했다.

중국노선은 작년 3월 중국의 한국행 단체여행 판매 제한에 대한 기저효과로 작년 7월에 비해 27.3% 증가했지만 2016년 7월과 비교하면 여전히 감소세(-30.3%)를 보여 아직 완전한 회복은 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공항별로는 정기노선 증편과 노선 다변화로 무안(270.5%), 청주(128.8%), 양양(83.1%), 제주(77.8%) 등 전 공항에서 성장세를 보였다.

항공사별로는 국적 대형항공사(FSC) 여객이 작년보다 4.4% 증가했고, LCC는 작년보다 17.4% 늘었다.

국적사 분담률은 68.4%를 기록했다. FSC가 39.3%, LCC가 29.1%이며 외항사가 31.6%를 차지했다.

국내선 여객은 좌석 공급 감소로 내륙 노선에서 3.8%, 제주 노선에서 5.1% 감소해 작년 7월보다 4.9% 감소한 265만명을 기록했다.

공항별로는 울산(54.0%), 인천(4.6%)은 국내선 여객이 증가했으나 청주(-10.6%), 김포(-6.4%), 김해(-5.9%), 제주(-5.7%) 등 공항은 감편 영향으로 감소했다.

항공사별로는 FSC의 국내 여객 운송량이 108만명으로 작년보다 11.9% 감소했고, LCC는 157만명으로 0.5% 증가했다. 국내선의 LCC 분담률은 59.2%로 60%대 진입을 목전에 뒀다.

7월 항공화물은 작년보다 3.6% 증가한 37만t을 기록했다. 국내 화물이 7.5% 감소했지만, 국제화물이 4.4% 증가했다.

국제화물은 중국(7.3%), 동남아(5.1%), 일본(3.7%) 등 전 지역에서 작년보다 증가해 34만t을, 국내 화물은 제주(-8.0%), 내륙(-3.5%) 노선 모두 감소해 2만2000t을 기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