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울산시·한수원과 태양광 발전 공동개발

2018-08-31       이승한 기자

[교통신문 이승한 기자] 현대자동차가 울산시·한국수력원자력과 함께 대규모 태양광 발전 사업을 추진하고, 대한민국 재생에너지 보급 확대의 전기를 마련한다. 현대차는 지난 달 30일 울산 롯데호텔에서 울산시·한국수력원자력·현대커머셜과 태양광 발전사업 공동개발을 위한 다자간 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협약식에는 하언태 현대차 부사장,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 김현철 산업통상자원부 신재생에너지정책단 국장, 정재훈 한국수력원자력 사장, 김병희 현대커머셜 부사장 등이 참석했다.

이번 MOU 체결을 통해 현대차는 부지임대와 지분투자, 울산시는 인허가·행정지원, 한국수력원자력은 지분투자와 사업 추진 및 관리, 현대커머셜은 금융자문 등의 역할을 각각 담당한다.

태양광 발전시스템은 현대차 울산공장 수출차 야적장과 주행시험장 등 약 8만평 부지를 활용해 구축된다. 완성차 대기장 등 기존 용도를 유지하면서 지붕 형태 태양광 패널을 설치하는 방식으로 부지 활용도를 극대화하고 환경 훼손도 없앤다. 2018년부터 2020년까지 2단계 공사를 거쳐 27MW급 태양광 발전 설비가 갖춰질 예정이다.

태양광 발전 시스템이 완공되면 연간 3500만kWh 전기를 생산할 수 있다. 1만여 가구가 1년간 사용할 수 있는 규모로 같은 용량 전기 생산을 위해 발전설비에 투입되는 원유 8000톤 수입대체 효과와 맞먹는다.

이번 MOU는 국내 태양광 발전사업 최초로 민간기업과 공기업이 공동 개발하는 협력 사업으로 2030년까지 재생에너지 비중을 20%로 끌어올리겠다는 정부 ‘재생에너지 3020정책’에 부응한다. 아울러 30년생 소나무 약 250만 그루를 심는 것과 같은 연간 약 1만6500톤의 이산화탄소 저감 효과가 있어 온실가스 감축에도 기여할 전망이다.

향후에는 전기차 등 친환경차에서 나오는 재활용 배터리를 기반으로 에너지저장장치(ESS)를 태양광 발전 연계시스템으로 적용할 예정이다.

한편 현대차는 이에 앞서 2013년 민간 기업과 함께 아산공장에 지붕발전형 태양광 발전시스템을 구축하고 연간 1150만kWh 전력을 생산하는 등 글로벌 친환경 기업으로 자리매김해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