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수소차·전기차 보급 큰 폭으로 확대

2018-08-31       이승한 기자
▲ [저작권자] ⓒ연합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교통신문 이승한 기자] 내년에 정부가 주요 정책 사업으로 수소연료전지차(수소차) 보급을 대폭 확대한다. 보급대수가 늘어나고, 수소버스 시범 도입 운영이 이뤄진다. 미세먼지 저감 정책 일환으로 전기차 보급은 물론 노후경유차 교체를 위한 지원도 대폭 확대된다. 아울러 미래자동차 산업 육성을 위해 자율주행 인프라 구축에도 힘쓴다.

정부가 내년도 예산 규모를 올해 보다 9.7%(41조7000억원) 늘어난 470조5000억원으로 책정했다고 지난달 28일 발표한 가운데, 친환경 정책을 위한 자동차 부문 지원과 미래 자동차 산업 육성을 위한 지원 부문 예산이 크게 확대된 것으로 나타났다.

▲ [저작권자] ⓒ연합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부 발표에 따르면 우선 내년도 수소차 보급사업에 810억원이 투입된다. 올해(185억원) 보다 4배 이상 증액됐다. 보급대수는 올해 130대에서 2000대로 늘어난다. 수소버스 32대도 시범 도입돼 운영된다. 시내버스 용도로 30대, 경찰버스도 2대가 각각 투입된다. 융복합 수소충전소는 30기가 구축된다. 올해(10기) 보다 3배 늘어난 규모다. 예산은 150억원에서 375억원으로 증가된다. 충전소 안전 및 수소 액화 이송 등 핵심기술 개발에 들어가는 예산은 올해 372억원에서 730억원으로 증액된다. 이밖에 수소차 가격저감기술 등의 개발을 위해 117억원, 수소기반 교통시스템을 실증하는 수소 융복합단지 조성을 위해 20억원이 각각 투입된다.

▲ [저작권자] ⓒ연합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기차 보급 예산도 올해 보다 증액됐다. 인프라 구축에 들어가는 금액은 4573억원으로 올해(3523억원) 대비 29.8% 늘었다. 정부 보조금을 받는 전기 승용차 대수는 올해(2만대) 보다 늘어난 3만3000대로 책정됐다. 전기버스 또한 150대에서 300대로 늘어난다. 특히 우편 업무용으로 초소형전기차 5000대가 신규 보급된다. 급속충전기 보급을 위한 예산은 올해(935억원) 보다 소폭 늘어난 965억원으로 잡혔다. 올해(1270기) 보다 늘어난 1325기가 설치된다.

2022년까지 국내 미세먼지 배출량을 기존 대비 30% 감축하겠다는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노후경유차 조기폐차 사업에 1206억원이 투입된다. 올해(934억원) 보다 300억원 가까이 늘었다. 조기폐차 대수는 올해 11만6000대에서 15만대로 증가한다. 1톤 노후 경유화물차를 LPG로 전환하는 사업도 처음으로 추진된다. 19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950대에 대한 전환 작업이 이뤄질 예정이다.

▲ [저작권자] ⓒ연합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미래 자동차 개발을 위해서는 모두 8276억원이 투입된다. 올해(5907억원) 보다 40.1% 증액됐다. 자율주행차 핵심기술 개발을 위해 188억원, 차세대 지능형 교통시스템(C-ITS) 구축에 329억원이 각각 들어간다. 구 사업 모두 올해보다 예산 규모가 크게 확대됐다.

정부 ‘2019년 예산안’은 같은 달 28일 국무회의를 거쳐 3일 국회에 제출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