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계올림픽 전세버스 수송비 파문

2018-08-31       박종욱 기자

[교통신문 박종욱 기자] 올 초 개최된 평창동계올림픽 기간 중 외국인 관람객 등의 수송 지원에 나섰던 전세버스에 대한 운행비용 지급이 아직까지 이뤄지지 않고 있어 업계의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그런데 이 문제가 불거지면서 업계가 확인한 결과 동계올림픽조직위원회의 수송 업무를 재하청 받은 업체가 운행비용 미지급 사태를 촉발시킨 것으로 밝혀지고 있다.

전세버스업계에 따르면, 현재 파악된 운송비용 미지급 피해 전세버스업체는 46개사로 피해금액은 모두 6억1000여만원에 이른다.

전세버스연합회는 이와 관련, 평창올림픽 수송이 하청에 재하청으로 이어지면서 책임소재가 불분명한 가운데 불법이 개입한 결과로 분석하고 있다.

올림픽 외국인 수송 전세버스 운송(셔틀운행)은 평창올림픽조직위원회에서 1차로 현대·기아차그룹을 통해 금호고속에 맡겨졌고, 금호고속은 애플투어라는 업체와 계약해 수송을 전담토록 했는데, 애플투어는 이를 다시 A여행사에 맡겨 A여행사가 46개 업체에 재하청하는 등 복잡한 하청구조 속에서 이뤄졌다.

전세버스연합회에 따르면, 그 과정에서 천지관광여행사는 평창올림픽조직위원회와 문체부의 직인을 위조해 올림픽 수송업무를 전담한 것처럼 허위문서를 만들고 대역배우를 조직위원회 직원으로 위장하여 수송업체를 수배했는데, 당시 A여행사가 제시한 수송비는 당초 금호고속이 제시한 금액보다 높았다는 것이다.

한편 조직위는 올림픽 종료 후 금호고속에 수송비 지급을 완료했으며, 금호고속 또한 1차 하청업체인 애플투어에 수송비를 모두 지급했고, 애플투어 역시 A여행사에 비용을 지급한 것으로 알려져 A여행사가 수송비 미지급 사태의 진원지로 파악되고 있다.

이같은 일선 업체의 피해에 대해 전세버스연합회는 국무총리실과 평창올림픽조직위원외 등 요로에 긴급 건의서를 통해 진상 파악과 함께 시정조치를 취해줄 것을 요구했다.

현재 조직위원회는 A여행사의 문서 위조 사실 등을 조사한 상태며 애플투어는 계약한 업체 등에 지불각서를 작성 중에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