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2019 티볼리’ 브랜드 출시

2018-09-03       이승한 기자
 

[교통신문 이승한 기자] 쌍용자동차가 새로운 디자인 아이템과 에너지 넘치는 신규 외관 컬러로 거듭난 ‘2019 티볼리’를 선보이며 유저들에게 더 많은 ‘나만의 티볼리’를 선물할 수 있게 됐다고 2일 밝혔다.

쌍용차는 자기만의 티볼리를 통해 개성을 표현하는 유저 특성을 표현한 TV광고를 비롯해 다양한 마케팅 활동으로 업그레이드된 제품을 알려 나갈 계획이다.

 

생동감과 젊음, 유저의 에너지를 상징하는 오렌지팝(Orange Pop)과 세련된 실키화이트펄(Silky White Pearl) 컬러가 가장 먼저 변화를 알린 외관에는 새롭게 디자인된 16인치 알로이 휠이 적용됐고, 크롬몰딩을 신규 적용한 리어범퍼는 하단부 디자인까지 함께 변화를 줬다.

 

후드와 펜더, 도어 가니시 3가지 신규 디자인을 추가해 커스터마이징을 통해 ‘나만의 티볼리’를 꾸밀 수 있는 자유도가 높아졌다. 차키를 소지하고 일정 거리 이상 멀어지면 자동으로 도어가 잠기는 오토클로징 도어는 ‘G4 렉스턴’에 앞서 적용된 사양이다. 실내는 소비자 선호도가 높은 부츠타입 변속레버를 신규 적용했고 시속 5~30km 범위에서 속도를 변경할 수 있는 경사로저속주행장치(HDC)가 신규 적용돼 오프로드 주행성을 향상시켰다.

 

쌍용차는 2019 모델을 출시하면서 스페셜모델인 기어Ⅱ 두 가지 모델(드라이빙/스타일링)을 통합하고 새로운 이름으로 거듭난 기어 플러스(Gear Plus)도 선보였다. 가격은 아머가 1626만원부터 2376만원이고, 에어는 1876만원부터 2484만원까지다. 아머 모델에 추가된 기어 플러스는 가솔린 2155만원에 디젤 2361만원에 나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