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중앙버스전용차로 ‘공사 재개 여부’ 10월10일까지 숙의민주주의 절차로 결정

2018-09-06       윤영근 기자

[교통신문 윤영근 기자]【부산】부산의 중앙버스전용차로(BRT) 공사 재개 여부는 다음 달 10일까지 숙의민주주의 절차에 의해 결정된다.

BRT 정책 결정을 위한 시민공론화위원회는 지난달 8일 출범한 이후 한 달여 동안 공론화 방법 설계를 마무리하고 시민공론화 절차에 들어가 다음 달 10일까지 결론을 낼 예정이라고 지난 5일 밝혔다.

공론화 방법은 ‘대표성’ 있는 표본으로 구성된 시민이 숙의 과정을 거쳐 최종 결론에 도달하도록 하되 전문가의 의견도 별도로 수렴해 부산 교통 장기 발전방안까지 제시하도록 했다.

공론화 과정은 시민여론 형성 단계, 시민참여단 구성 단계, 합숙 및 숙의 단계, 결론 도출 단계로 이뤄지며 10월10일까지는 최종 결론을 낼 예정이다.

구체적 공론화 절차는 지난 9일 찬반 의견을 가진 교통전문가들이 1차 TV토론을 시작으로 18일까지 지역, 성별, 연령을 고려한 대표성 있는 시민 2500명을 대상으로 여론조사를 한다.

이후 정책 결정을 위한 시민참여단 150명을 구성한다.

시민참여단은 여론조사에서 찬성, 반대, 유보입장을 밝힌 시민 각 50명씩 같은 비율로 구성하고 평소 이용하는 교통수단도 대중교통 75명, 택시 또는 자가용 75명으로 맞춘다.

시민참여단은 오리엔테이션, 2차 TV 토론회, 정책 자료집 등을 토대로 사전학습을 한 뒤 1박2일 동안 학습하며 집중적인 숙의 과정을 거쳐 10월6일 최종의견을 결정한다.

공론화 대상 BRT 사업은 오거돈 시장 취임 후 공사가 중단된 사업 구간이다. 공사 시작 후 중단된 내성교차로~양정 구간과 공사 발주 후 계약 체결이 미뤄진 양정~서면 구간이 대상이다.

완전 개통된 내성교차로~해운대 운촌삼거리 8.7㎞ 구간과 해운대 운촌삼거리~중동지하차도 구간은 공론화 대상에서 제외된다.

오문범 BRT 공론화위원장은 “BRT는 찬반이 첨예하게 엇갈리는 사업이지만 충분한 학습과 숙의 과정을 거쳐 최선의 결론을 도출할 계획”이라며 “최종 결론에는 중앙버스전용차로 사업의 추진 여부뿐 아니라 장기적 관점에서 부산의 교통 발전방안도 포함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