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스펙트럼 댄스 뮤직 페스티벌’ 공식화폐 ‘티머니’

2018-09-07       김정규 기자

[교통신문 김정규 기자] ‘교통카드·전자결제’ 티머니 발행사 한국스마트카드가 ‘2018 스펙트럼 댄스 뮤직 페스티벌(스펙트럼)’의 공식화폐로 ‘티머니’가 선정됐다고 7일 밝혔다.

스펙트럼은 2016년을 시작으로 매년 개최되는 테마형 뮤직 페스티벌로 올해는 8일, 9일 양일간 서울 송파구 잠실종합운동장 올림픽주경기장, 보조경기장, 문화광장(제1주차장)에서 열린다.

서명 없이 터치 한번이면 빠르고 편한 결제가 가능한 티머니는 다양한 페스티벌에서 공식화폐로 선정되며 ‘페스티벌 필수 아이템’으로 자리 잡고 있다. 티머니 하나만 있으면 지갑 없이 페스티벌을 즐길 수 있으며, 페스티벌을 상징하는 디자인 적용도 자유로워 페스티벌 인증 아이템이나 수집용으로 구입하는 고객이 늘고 있다.

올해 스펙트럼은 EDM뿐만 아니라 K-팝, 힙합 등 다양한 장르의 아티스트 40여 팀이 참여해 차별화된 화려한 퍼포먼스가 예정되어 있어 벌써부터 기대를 모으고 있다. 스펙트럼 현장에서 구매한 티머니는 행사 이후에도 교통은 물론, 편의점 등 전국 티머니 가맹점에서 사용할 수 있어 경제적이다.

강현택 한국스마트카드 Payment&Platform 부문장(상무)은 “‘2018 스펙트럼 댄스 뮤직 페스티벌'의 공식화폐로 티머니가 선정되어 기쁘다.”고 하며 “티머니의 간편 결제가 ’스펙트럼‘의 웅장한 퍼포먼스, 관객들의 큰 함성과 어우러져 좋은 추억으로 남길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