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부산시와 수소전기차 보급 협력

2018-09-07       이승한 기자
 

[교통신문 이승한 기자] 현대자동차와 부산광역시가 7일 부산시청에서 ‘수소전기차 보급 활성화와 수소충전 인프라 구축’을 위한 상호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체결식은 이원희 현대차 사장과 오거돈 부산시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현대차와 부산시는 미래혁신성장 주력산업인 수소 산업 경쟁력 확보와 연관 산업 육성 및 발전을 위해 수소전기차 보급과 충전 인프라 확충에 함께 나서기로 했다. 이번 MOU 체결로 현대차는 올해 연말까지 부산시에 수소충전소 1개소를 설치하며, 이를 통해 부산시 수소충전 인프라 구축과 수소전기차 대중화 기반을 다지는데 기여한다는 방침이다. 이와 함께 부산시는 수소전기차 구매 보조금 확대 편성 등 적극적인 행정지원을 약속했다.

부산시는 본격적인 수소전기차 보급 활성화를 위해 2019년 수소전기차 구매 보조금 지원을 200대 규모로 편성할 예정이다. 점진적으로 충전인프라를 확충하고 수소전기차 보급을 확대해 2022년까지 수소충전소 10개소를 구축하고 수소전기차 1000대를 보급한다.

 

현대차 관계자는 “궁극의 친환경차인 수소전기차 보급 확대와 충전 인프라 확충을 위해 부산시와 MOU를 체결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수소전기차 시장 확대 및 수소 생태계 조성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차는 글로벌 수소위원회 공동 회장사로서 차세대 수소전기차 성공적 개발, 택시 및 카셰어링 업체와 수소전기차 협업, 서울시와 수소전기하우스 구축 등 수소에너지 경쟁력과 중요성을 적극적으로 알리고 미래 수소 사회를 선점하기 위한 다양한 활동을 추진해왔다. 아울러 ‘수소충전소 설치·운영특수목적법인(SPC)’ 설립 및 사업에도 참여해 수소충전 인프라 구축을 통한 수소전기차 보급 확대에 힘쓰고 있다.

한편 수소전기차는 공해 배출물이 없을 뿐만 아니라 외부 오염 공기를 정화하는 기능을 갖춰 ‘궁극의 친환경차’로 불린다. 실제로 현대차 수소전기차 ‘넥쏘’가 1시간 운행될 경우 26.9kg 공기가 정화돼 성인(체중 64Kg 기준) 42.6명이 1시간 동안 깨끗한 공기로 호흡할 수 있게 된다. ‘넥쏘’ 10만대가 2시간(승용차 기준 하루 평균 운행시간)동안 달리면 성인 35만5000명이 24시간 동안 호흡할 공기를 정화하는 수준이란 게 현대차 설명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