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년간 음주운전 교통사고로 2천여명 사망·15만여명 부상

2018-09-07       박종욱 기자

[교통신문 박종욱 기자] 최근 4년간 음주운전 교통사고로 2천여명이 목숨을 잃고 15만여명이 다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이재정(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경찰청에서 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2014∼2017년 전국에서 음주 교통사고 8만7728건이 발생해 2095명이 숨지고 15만3439명이 부상했다.

지방경찰청 관할구역별로 음주사고가 가장 많았던 곳은 경기남부(1만6273건)이며, 이어 서울(1만2488건), 충남(5831건), 경북(5780건) 등 순이었다.

다만 음주운전 사고 사망자는 2014년 592명에서 2015년 583명, 2016년 481명, 2017년 439명으로 감소 추세다.

음주운전 적발 인원도 2014년 25만1788명, 2015년 24만3100명, 2016년 22만6599명, 2017년 20만5187명으로 감소세지만 여전히 20만명대에 머물렀다.

이재정 의원은 "경찰에 접수되지 않은 사고까지 포함하면 더 많은 음주운전이 있을 것"이라며 "음주운전에 따른 사회적 피해가 막심한 만큼 처벌 강화는 물론 음주 후 절대 운전하지 않는 문화가 정착돼야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