첨단 물류 플랫폼 동대문패션타운관광특구 도입

2018-09-11       이재인 기자

[교통신문 이재인 기자] IoT사물인터넷 기반 물류 플랫폼이 서울 동대문패션타운관광특구에 도입된다.

한국과 중국이 공동 개발한 ‘월튼 플랫폼’ 도입이 확정되면서 무선인식기술 RFID를 적용한 인프라 재건사업이 본격화 될 전망이다.

중국 선전에 본사를 둔 블록체인 전문기업 월튼체인은, 동대문패션타운관광특구 디디엠글로벌과 블록체인 산업 활성화를 위한 기술협약을 체결했다고 지난 6일 밝혔다.

협약에는 블록체인 기술과 무선인식(RFID) 기술을 적용해 특구단지의 물류·유통업무를 비롯해 매장관리와 고객서비스 기술개발을 공동 추진하는 내용이 담겼다.

월튼체인은 동대문관광특구에 리더기와 자체개발한 RFID 칩을 공급하게 되며, 11월 이전 샘플매장을 설치하고 시범운영에 들어갈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