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가스 민들레카, 운행 3년 만에 200만km 돌파

2018-09-11       유희근 기자
 

[교통신문 유희근 기자] 한국도시가스협회와 사단법인 그린라이트가 함께 운영하는 도시가스 민들레카가 9월 4일, 누적 이용거리 200만km를 돌파했다.

기관 차량이 없어 야외활동에 제약을 받아온 비영리 사회복지 기관의 야외활동 활성화를 위해 2015년 9월 출범한 도시가스 민들레카는 전국 7개 권역(서울, 경기, 대전, 광주, 강원, 대구, 부산)에서 21대의 차량을 무상 지원하고 있다.

그동안 지역아동센터의 체험학습, 장애인 기관의 가을 나들이, 노인기관의 산행 등 7700여 기관 6만8000명과 함께 출범 3년 만에 지구 50바퀴에 해당하는 거리를 같이 달리며, 비영리 사회복지 기관의 든든한 파트너로서 자리매김했다.

카니발 차량 제공뿐 아니라 유류비 제공, 매월 특별한 사연을 통해 여행경비까지 지원하는 경비 지원 서비스, 취약계층 명절 귀성 지원과 더불어 2016년 12월부터 민들레버스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2018년 초에는 육군본부와 업무협약을 통해 집안 사정으로 인해 면회가 어려운 장병을 대상으로 한 ‘모범장병 면회 지원’ 사업도 진행하는 등 지원폭을 넓히고 있다.

민들레카는 또한 비영리 사회복지 기관 및 취약계층의 문화여가 활성화에 대한 사회 전반적 긍정적 인식 제고를 위한 연극배우들의 응원 릴레이 ‘덧마루 프로젝트’도 함께 진행하고 있다.

한국도시가스협회는 "고객들의 사랑이 아니었다면 절대 달성할 수 없는 200만km였다"며, "그동안 이용해주심에 깊은 감사를 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와 프로그램으로 보답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