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성한 ‘한가위 여행주간’ 체험도 하고 할인도 받고

2018-09-11       임영일 기자

[교통신문 임영일 기자] 문화체육관광부는 추석 연휴인 22일부터 26일까지 한가위 문화·여행주간을 운영한다고 10일 밝혔다.

한가위 문화·여행주간은 명절을 여행의 계기로 활용하는 사회·경제적 변화에 맞춰 국내여행을 활성화하려는 취지에서 2016년 시작됐다.

먼저 전통 명절인 한가위를 맞이해 4대 고궁(경복궁, 덕수궁, 창덕궁, 창경궁)과 종묘, 왕릉 등 서울·경기·충남지역의 20여 개의 문화재가 무료로 개방된다.

4개 국립공원(북한산, 설악산, 지리산, 소백산) 생태탐방원 생태관광 프로그램을 무료로 체험할 수 있고, 4개 국립과학관(부산, 대구, 광주, 과천)의 상설전시관 관람료를 50% 할인한다.

한복을 입고 방문하면 혜택을 받을 수 있는 곳들도 많다. ▲대구 달서구 이월드(할인) ▲광주 북구 국립광주과학관(무료입장) ▲강원 속초 시립박물관(무료입장) ▲충남 공주 국립공주박물관(기념품 증정) ▲전북 고창 상하농원(할인) ▲전남 순천 그림책도서관(무료입장), 드라마촬영장(무료), 낙안읍성(무료입장·사진), 순천만 국가정원 및 순천만 습지(무료입장) 등을 방문하면 각종 혜택을 누릴 수 있다.

그 밖에도 무료로 이용할 수 있는 ▲전남 담양 죽녹원, 소쇄원, 한국가사문학관 ▲경북 경주 양동마을, 동궁과 월지 ▲경남 양산 통도사, 내원사 등과, 할인가격으로 이용할 수 있는 ▲충남 보령 만세보령 패러글라이딩 ▲전남 곡성 기차마을 패러글라이딩 ▲경남 거제 해금강 테마박물관 ▲제주 난타 등 150여 개의 관광지 및 관광상품이 있다.

민족 대명절을 맞이해 전통놀이와 세시음식, 전통공연 등을 체험할 수 있는 한가위 특별 행사들도 지역 곳곳에서 펼쳐진다.

서울 종로 국립민속박물관 '한가위 한마당'(9.25∼26) ▲부산 '영판좋다 달(Moon)판이네'(9.24) ▲대구 달서구 '빽 투 더 달구벌'(9.22∼26) ▲광주 북구 국립광주박물관 '한가위 우리문화 한마당'(9.22∼26) ▲전북 남원 '신관사또 부임행차'(9.24∼25) ▲경북 문경 '문경새재 달빛사랑 여행'(9.22) 등을 만나볼 수 있다.

가을 꽃 축제 등 가을의 시작을 알리는 축제들도 풍성하다.

▲경기 안성 코스목동 축제 ▲강원 평창 백일홍 축제 ▲충남 태안 코리아플라워파크 국화&빅토리아 축제 ▲경남 하동 코스모스 메밀꽃 축제 ▲제주 휴애리 핑크뮬리 축제 등 가을의 초입에 즐길 수 있는 다양한 꽃 축제가 펼쳐진다.

지역의 특색에 문화와 예술을 더한 ▲대구 달성군 '강정 대구현대미술제' ▲경기 수원 '빛의 산책로, 수원화성' ▲강원 삼척 '동해왕 이사부 축제' ▲경북 포항 '스틸아트 페스티벌' ▲경남 창원 '창원조각 비엔날레'도 놓치기 아쉽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