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년 만의 ‘메르스’ …앞으로 2주가 ‘고비’

2018-09-11       임영일 기자

[교통신문 임영일 기자] 3년 만에 국내에서 발생한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의 지역사회 확산 여부는 2주 안에 판가름 날 것으로 보인다. 메르스의 잠복기는 2~14일이다.

9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메르스 확진 환자와 항공기 내 동승한 모든 승객 및 승무원의 주소지 소재 관할 보건소로 명단을 통보, 지역사회 내에서 역학조사와 증상 모니터링을 진행 중이다.

이 환자는 업무차 쿠웨이트를 다녀와 지난 7일 오후 귀국했으며, 8일 오후 4시께 메르스로 확진됐다. 이 환자는 쿠웨이트에서부터 설사 증상을 보여 쿠웨이트 현지에서 감염됐을 것으로 질본은 추정하고 있다.

현재 질본은 환자의 입국 후 이동 경로를 파악해 접촉자를 파악하고, 위험 정도에 따라 밀접접촉자와 일반접촉자로 구분하고 있다. 밀접접촉자는 환자와 2m 이내 긴밀하게 접촉하거나 같은 공간에서 생활한 사람 또는 환자의 분비물이 접촉된 사람 등을 칭한다.

지금까지 질본이 파악한 밀접접촉자는 총 20명이지만 추가 조사를 통해 접촉자 숫자는 변동될 수 있다. 밀접접촉자로 판명된 사람에게는 보건소 등을 통해 이러한 사실을 알렸으며, 이들은 현재 자택 격리 중이다.

질본은 같은 항공기를 탄 나머지 승객에 대해서는 수동감시 형태로 메르스 관련 정보를 제공하고, 증상이 생기면 연락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와 함께 접촉자가 환자와 접촉한 후 메르스의 최대 잠복기인 14일 동안 발열 및 호흡기 증상이 나타나지 않는지를 보건소 등을 통해 모니터링할 예정이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이 환자는 공항에서부터 삼성서울병원을 거쳐서 격리돼 지역사회에 많이 노출되지는 않았다고 판단한다"면서도 "접촉자를 통해서 2차 감염이나 이런 부분들이 생기지 않게끔 접촉자 조사와 관리에 최선을 다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환자의 상태도 2주까지는 지속해서 관찰해야 한다. 현재 환자는 중증은 아니지만 1~2주 내 병이 진행될 가능성이 작지 않아서다.

진료를 맡은 김남중 서울대학교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메르스의 경우 환자가 호흡곤란을 호소하거나 혈압이 떨어질 경우를 '중증'으로 판단하는데, 현재 위험한 상황은 아니다"라면서도 "다만 과거 경험으로 볼 때 증상이 생긴 뒤 1~2주 사이(병이 더욱) 진행할 가능성이 있으므로 치료가 다 끝날 때까지는 주의를 기울여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