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ad30

아시아나항공, 기내식 새 시설로 성공적 이전

기사승인 2018.09.12  

공유
default_news_ad1

- GGK, 12일 OZ731편부터 기내식 공급 개시

   
   
 

[교통신문 박정주 기자] 아시아나항공(사장 한창수·사진) 기내식 공급업체 이전 작업이 OZ731편을 시작으로 차질없이 진행되고 있다.

아시아나항공은 12일부로 지난 7월부터 기내식을 공급해오던 샤프도앤코와의 임시 계약을 종료하고, 게이트고메코리아(GGK)로부터 기내식을 공급받아 서비스에 들어갔다.

GGK로부터 공급 받은 기내식을 처음으로 서비스한 항공편은 오전 7시30분에 인천공항에서 호치민으로 출발한 OZ731편으로, 이날 하루 동안 총 81편(인천/김포발 기준) 항공기에 3만여식의 기내식이 공급된다.

인천국제공항 인근에 위치한 게이트고메코리아 기내식 제조시설은 2만5550㎡ 규모의 2층(지하1층, 지상2층) 시설로 일 최대 6만식 생산까지 가능하며, 작업자의 동선과 식품 위생관리를 최우선 고려해 만들어진 최첨단 시설이다. GGK는 아시아나항공의 3만2000식~3만5000식의 기내식 생산을 담당하게 된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이번 이전을 계기로 GGK와 함께 아시아나항공의 기내식 품질을 한 단계 더 업그레이드 시킬 것”이라며 “지난 두 달여간 함께 했던 샤프도앤코에 감사드리며 앞으로 게이트고메코리아와 함께 세계 최고의 기내식 서비스를 제공해 빠른 시간 내에 고객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GGK 관계자는 “앞으로 안정적이고 고품질의 기내식 공급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ad62

박정주 기자 jjpark@gyotongn.com

<저작권자 © 교통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기획특집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일반기사

ad35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36
default_bottom
ad29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