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ad30

준대형 세단 ‘그랜저’가 다시 진화했다

기사승인 2018.10.25  

공유
default_news_ad1

- 22일 상품성 강화된 2019년형 출시

- 고급사양 적용 … 안전기술 기본화

- 세계 첫 ‘동승석 릴렉션 컴포트 시트’

- 가솔린 동일 트림명 같은 사양 구성

   

[교통신문 이승한 기자] 현대자동차가 세계 최초로 ‘동승석 릴렉션 컴포트 시트’를 적용하고 ‘전방 충돌방지 보조’ 등 안전사양을 기본화해 상품성을 더욱 높인 2019년형 그랜저와 하이브리드를 출시했다.

22일 현대차에 따르면 2019년형 그랜저와 그랜저 하이브리드에는 세계 최초로 동승석 릴렉션 컴포트 시트가 적용됐다. ‘릴렉션’은 릴렉스(relax)와 포지션(position)을 합친 말로 운전석 또는 동승석에 있는 버튼 하나만 누르면 동승석 시트백과 쿠션 각도를 조절해 승객 자세가 ‘무중력 중립자세’가 되도록 해준다. 이를 통해 승객 체압을 25% 줄이고 지지면적을 약 18% 늘려주는 효과가 있어 승객 엉덩이와 허리에 집중되는 하중을 완화시켜 피로도를 줄여준다.

또한 운전자 체형 정보에 맞게 시트, 스티어링 휠, 아웃사이드 미러, 헤드업디스플레이 위치를 자동 설정해주는 ‘스마트 자세 제어 시스템’, 터널 진입 및 워셔액 작동 시 자동으로 내기모드로 전환하는 ‘자동 내기 전환 시스템’ 등 첨단 편의사양을 현대차 최초로 적용해 상품성을 강화했다.

아울러 현대차는 고객 선호하는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 ‘차로 이탈방지 보조(LKA)’, ‘운전자 주의 경고(DAW)’ 등 안전사양과 고화질 DMB, 사운드하운드 등 인포테인먼트 사양을 전 트림 기본화했다. 운전자가 운전에 집중할 수 있도록 실내ᆞ외 온도, 일사량, 공조 설정 온도에 따라 열선ᆞ통풍 시트 및 열선 스티어링 휠을 작동시켜주는 ‘운전석 자동 쾌적 제어’를 적용하고 헤드업디스플레이에 과속 카메라까지 거리 표시 기능을 추가했다.

이밖에 2019년형 그랜저 가솔린 모델의 동일한 트림명에는 동일한 사양을 탑재해 직관성을 높이고 고객 구매 편의성을 증대시켰다.

가격은 가솔린 2.4 모델이 3112만원~3608만원, 가솔린 3.0 모델은 3495만원~3873만원, 가솔린 3.3 모델은 4270만원이다. 하이브리드 모델은 3576만원~3993만원이다. 개별소비세 3.5% 반영 기준 가격이며, 하이브리드는 세제혜택 적용 기준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2019년형 그랜저는 각종 고급사양을 적용하고 고객 선호 안전사양을 기본화하는 등 상품성 강화에도 불구하고 인상폭을 최소화했다”며 “동승석 릴렉션 컴포트 시트, 자동 내기 전환 시스템, 능동형 안전 기술 등 첨단 편의·안전사양을 강화해 준대형 세단 기준을 한 층 더 높였다”고 말했다.

한편 6세대 그랜저(하이브리드 포함)는 지난해 12만9932대로 최다 판매 차종에 올랐고, 올해도 9월까지 8만3454대를 판매해 2년 연속 연 10만대 판매가 확실시되고 있다.

ad62

이승한 기자 nyus449@gyotongn.com

<저작권자 © 교통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기획특집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일반기사

ad35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36
default_bottom
ad29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