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ad30

경기도, 이동노동자 위한 ‘쉼터’ 조성 나선다

기사승인 2018.11.08  

공유
default_news_ad1

- 2019년부터 시·군과 함께 실시

- 휴게시설 넘어 교육프로그램도 진행

[교통신문 임영일 기자]【경기】경기도가 이동노동자를 위한 휴게시설 조성에 나선다.

도는 오는 2019년부터 대리기사, 퀵서비스 기사 등 이동노동자들의 노동관련 고충을 해결하고 열악한 근무환경 개선을 위한 ‘이동노동자 쉼터 설치 지원사업’을 추진한다고 4일 밝혔다.

‘이동노동자 쉼터 설치 지원사업’은 근무 특성상 대기 시간이 길고 마땅한 휴식공간이 없는 대리기사, 퀵서비스 기사, 택배·배달업 종사자 등 이동 노동자들의 휴식여건 보장과 근무여건을 개선하는 데 목적을 둔 사업이다.

현재 도내에는 2만1600여명의 대리기사가 등록돼 종사 중이나 쉼터는 전무하다. 게다가 혹서기나 혹한기처럼 야외에서 오래 머무르기 힘든 시기에는 현금인출기나 편의점 등에서 휴식을 취할 수밖에 없는 실정이었다.

이에 경기도가 민선7기 5대 노동정책 중 하나인 ‘일터 주변의 휴식 도모를 위한 문화자원 확충’의 실천 차원에서 이번 사업을 추진하게 됐다.

도의 ‘이동노동자 쉼터’는 휴식을 취할 수 있는 휴게실은 물론, 상담이나 강의 등을 할 수 있는 공간도 함께 구성되는 것이 특징이다. 또한 노동자들의 충분한 휴식 보장을 위해 휴대전화 충전기, 컴퓨터, 냉난방기, 안마의자, 혈압측정기, 발마사지기 등 각종 편의 시설·기구 등을 함께 들여놓는 방안을 검토 중에 있다.

무엇보다 단순한 ‘휴게시설’로서의 기능을 넘어 이동노동자들을 위한 건강·금융·법률·가계·복지 등의 기초 상담 서비스와 직업·전직·건강 등의 교육 프로그램도 지원하는 공간을 만든다는 계획이다.

특히 경기도 마을노무사, 경기도 노동권익센터, 도의 비정규직 근로자 지원 사업 등과 연계해 노동법률 상담 제공 및 법률지원 등도 이뤄질 전망이다.

사업 추진은 경기도가 사업총괄과 기본계획 및 사업지침 수립, 도비(시설 설치비 및 프로그램 운영비의 50%) 교부 및 사업평가를 맡고, 시군이 쉼터 공간 확보·운영을 맡는 식으로 이뤄진다.

각 시·군별 쉼터는 이동 노동자들의 접근성과 안전성을 검토해 공간을 확보하고, 근무시간을 고려해 야간운영 등의 운영방식을 결정하게 된다.

이를 위해 도는 올해 9월부터 시·군별 수요조사에 이어, 시·군 및 전국대리운전노동조합 등 관련단체와의 간담회를 통해 공간형태 및 운영방식에 대한 의견을 수렴, 현재 구체적인 추진계획 수립 단계에 있다.

도는 공공기관 유휴공간 활용 등으로 신속한 쉼터 조성이 가능한 시·군을 우선적으로 고려, 올 연말 경 최종 지원대상 시군을 선정해 내년부터 사업을 본격 추진하겠다는 계획이다.

 

 

ad62

임영일 기자 yi2064@gyotongn.com

<저작권자 © 교통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기획특집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일반기사

ad35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36
default_bottom
ad29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