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ad30

서울 강동구 천호동 일대 역세권에 공공지원민간임대 ‘청년주택 사업’ 추진

기사승인 2018.11.08  

공유
default_news_ad1

[교통신문 김정규 기자] 서울 강동구 천호동 일대 역세권에 공공지원민간임대주택인 청년주택 사업이 추진된다.

서울시는 지난 7일 열린 도시계획위원회에서 천호동 458-3 외 7필지 1358㎡에 대해 제3종일반주거지역에서 일반상업지역으로 용도지역을 변경하는 안을 ‘조건부 가결’했다고 8일 밝혔다.

이 안건은 향후 도시건축공동위원회에서 심의 예정이다. 용도지역 변경을 승인한 상황에서 세부 사항을 들여다본다는 계획이다.

한편, 이날 신대방동 600-14 일대 역세권 장기전세주택 도시환경정비구역 해제 심의안과 신길동 4759번지 삼성아파트 정비계획 및 정비구역 지정안은 보류됐다.

ad62

김정규 기자 kjk74@gyotongn.com

<저작권자 © 교통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기획특집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일반기사

ad35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36
default_bottom
ad29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