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ad30

창원시 ‘2018년 사랑의 리폼자전거 사업’ 완료

기사승인 2018.11.08  

공유
default_news_ad1
   

[교통신문]【경남】창원시가 ‘2018년 사랑의 리폼자전거 사업’을 완료했다고 지난 8일 밝혔다.

‘사랑의 리폼자전거 사업’은 생활주변에 방치된 자전거나 사용하지 않는 자전거를 기증받아 수거 후, 수리해 자전거가 필요한 시민들을 위해 수리한 자전거를 무료로 배부하는 사업이다.

시는 지난 2006년부터 다중집합시설과 학교, 기업체, 아파트 등에서 사용하지 않는 자전거를 기증받거나, 공공장소에 장기간 방치된 자전거를 수거한 뒤 수리해 9700여대를 시민들에게 나눠주었으며, 올해는 420대의 리폼자전거를 시민들에게 배부했다.

강춘명 시 교통물류과장은 “매년 실시하고 있는 리폼자전거 사업 효과를 높이기 위해 가정이나 직장 등에서 사용하지 않고 있는 중고자전거 기증으로 이웃 사랑과 자원 재활용을 실천할 수 있도록 많은 시민들이 관심을 갖고 참여해 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ad62

교통신문 webmaster@gyotongn.com

<저작권자 © 교통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기획특집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일반기사

ad35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36
default_bottom
ad29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