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ad30

전남도, 초소형전기차 보급 본격 나서

기사승인 2018.11.22  

공유
default_news_ad1

- 20일 도립도서관서 설명회‧시승행사 개최

   

[교통신문 박정주 기자]【전남】 전남도가 지난 20일 도립도서관에서 시·군 담당자와 이모빌리티협회, 관련 기업들과 함께 2019년도 초소형전기차, 전기이륜차 보급사업 설명회를 열고, 보급 담당자와 도민을 대상으로 보급 대상 차량의 전시시승 행사를 가졌다.

이날 행사에서는 전남도의 e-모빌리티산업 육성 현황과 초소형자동차 등 선도적 보급을 위한 간담회도 함께 진행됐다. 초소형전기차 생산 업체인 캠시스, 쎄미시스코, 마스터자동차와 전기이륜차 생산 업체인 대풍이브이자동차, 그린모빌리티 등 총 10여개사에서 17종의 차량을 전시하고 시승행사와 제품 설명회도 가졌다<사진>.

시승자들은 “이번 행사에서 다양한 차종을 한눈에 비교할 수 있어 구매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 같다”며 “사용이 편리하고 배출가스가 전혀 없는 친환경차가 많이 보급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종갑 전남도 신성장산업과장은 “1~2인가구 증가, 미세먼지 등 친환경자동차 선호정책, 교통난 해소를 위한 방안으로 이모빌리티 산업이 조명받고 있다”며 “초소형전기차와 전기이륜차의 선도적 보급을 위해 지속적으로 홍보와 관련시책을 추진, 전남의 주력산업으로 육성하겠다”고 말했다.

전남도는 기존 자동차산업의 틈새시장인 e-모빌리티(전기로 움직이는 1~2인승 개인용 이동수단)산업을 차세대 미래 먹거리사업으로 육성하기 위해 영광 대마산단에 인프라를 조성하고 있다. 지난 10월 ‘2018 영광 국제스마트 e-모빌리티 엑스포’를 개최하는 등 전남을 e-모빌리티 산업의 선도도시로 만들어가고 있다.

박정주 기자 jjpark@gyotongn.com

<저작권자 © 교통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기획특집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일반기사

ad35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36
default_bottom
ad29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