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ad30

마세라티, 르반떼 GTS 국내 출시

기사승인 2018.11.29  

공유
default_news_ad1

- 브랜드 역사상 초강력 엔진 장착

- 르반떼 최초 ‘IVC’ 적용 등 강점

   
 

[교통신문 이승한 기자] 마세라티가 ‘르반떼 GTS’를 26일 국내 공식 출시했다. 럭셔리 스포츠다목적차량(SUV) 세그먼트에 새로운 바람을 불러일으킨 르반떼가 플래그십 세단 ‘콰트로포르테 GTS’에 장착된 V8 가솔린엔진을 장착해 ‘럭셔리 슈퍼 SUV’로 재탄생한 것. 브랜드 역사상 가장 강력한 엔진을 장착해 최고출력 550마력에 최대토크 74.74kg·m 힘을 발휘한다. SUV임에도 4.2초에 불과한 제로백과 시속 292km에 이르는 최고속도를 자랑한다.

르반떼 GTS는 르반떼 최초로 통합 차체 컨트롤(IVC)을 전자식 주행 안전장치에 도입했다. 차량 제어 능력 상실을 방지하는 통합 차체 컨트롤은 차체 움직임이 불안정할 경우 즉각적으로 엔진 토크를 낮추고 각 바퀴에 필요한 제동력을 분배한다. 옵션 선택할 수 있는 풀 매트릭스 LED헤드라이트는 고급스러움을 연출할 뿐만 아니라, 바이-제논(Bi-Xenon) 라이트 대비 20% 높은 시인성과 25% 낮은 발열 성능을 보여주고, 수병도 두 배 이상 늘었다.

   
▲ (좌) FMK 마세라티 대표이사 김광철 (우) 마세라티 아시아⋅퍼시픽 총괄 루카 델피노(Luca Delfino)

기존 모델에서 전·후면 범퍼를 새롭게 변경해 스포티한 외관 디자인과 공기 역학적 효율성도 개선했다. 실내에 스포츠 시트는 최상급 ‘피에노 피오레(Pieno Fiore)’ 가죽 마감으로 스포티함과 우아함을 넘어 남다른 품격의 인테리어를 완성한다. 판매 가격은 부가세 포함 1억9600만원이다.

고재용 FMK 마세라티 총괄 상무는 “2016년 출시부터 흥행을 이뤄낸 브랜드 최초 SUV 르반떼가 브랜드 역사상 가장 막강한 엔진을 만나 완벽한 고성능 럭셔리 슈퍼 SUV로 공개됐다”며 “디자인과 고급스러움부터 고성능 퍼포먼스까지 3가지 요소를 구현해 국내 럭셔리 SUV 세그먼트에 새로운 기준을 제시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승한 기자 nyus449@gyotongn.com

<저작권자 © 교통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기획특집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일반기사

ad35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36
default_bottom
ad29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