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ad30

청주공항 거점 에어로K·가디언즈 면허취득 여부 '내년 3월 판가름'

기사승인 2018.12.14  

공유
default_news_ad1

[교통신문 박종욱 기자] 청주국제공항을 모기지로 한 에어로K와 가디언즈항공의 면허취득 여부가 내년 3월 결정된다.

충북도에 따르면 여객 중심의 에어로K는 지난달 7일, 화물 중심의 가디언즈항공은 지난달 14일 국토교통부에 각각 국제항공 운송사업 면허를 신청했다.

충북도 관계자는 "한국교통연구원의 타당성 조사 용역과 면허 태스크포스(TF) 심사, 면허 자문회의를 거쳐 내년 3월께 국토교통부가 면허발급 여부를 결정한다"고 말했다.

충북도와 청주시, 충북상공회의소연합회, 충북관광협회 등 도내 기관·단체는 청주공항의 거점 항공사 운영 필요성을 담은 의견서를 국토부에 제출했다.

도는 두 항공사의 생산·부가가치 창출 효과가 9977억원, 취업 효과는 1872명에 달할 것으로 분석했다.

에어로K는 내년에 항공기 3대를 투입, 일본과 대만, 중국, 베트남을 운항하고 2020년과 2021년에는 항공기 2대, 1대를 추가 도입할 계획이다.

가디언즈항공은 내년 항공기 1대로 청주∼제주를 주 2회 운항하고, 2020∼2021년에는 총 3대를 추가 투입해 베트남 하노이·호찌민·다낭, 중국 옌타이·지난·위해, 태국 방콕, 일본 도쿄·오사카로 취항 노선을 확대하기로 했다.

임영일 기자 yi2064@gyotongn.com

<저작권자 © 교통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기획특집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일반기사

ad35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36
default_bottom
ad29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