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ad30

닛산, 인피니티 글로벌 신임 사장 선임

기사승인 2019.01.11  

공유
default_news_ad1

- 크리스티안 뫼니에 임명

[교통신문 이승한 기자] 닛산이 크리스티안 뫼니에(Christian Meunier)를 인피니티 신임 사장으로 선임하고 인피니티 브랜드와 글로벌 사업을 총괄하는 이사회 의장직에 임명했다고 8일(홍콩시간) 발표했다.

뫼니에 신임 사장은 인피니티 글로벌 마케팅 및 영업부문 글로벌 총괄 부사장으로 역임하며 마케팅과 영업 관련 모든 업무를 관리했다.

2002년 유럽 지사에서 닛산 커리어를 시작했으며, 최근 몇 년간은 북미(미국·캐나다)을 총괄했다. 미국에서는 북미 총괄 수석 부사장으로, 캐나다에서는 닛산 캐나다 대표로 영업·마케팅을 이끌었다. 영업, 마케팅 커뮤니케이션, 브랜드 라인업 모델 관리, 부품·서비스, 상품 기획을 비롯해 트럭·경차, 고객 품질관리 및 판매대리점 네트워크 개발까지 업무를 총 지휘했다. 특히 캐나다에서 마케팅 프로그램을 효과적으로 운영하고 대리점 네트워크를 강화했고, 판매량과 시장점유율 면에서 괄목할만한 성과를 거뒀다.

히로토 사이카와 닛산 최고경영자(CEO) 겸 사장은 “크리스티안 뫼니에 사장이 인피니티에서 쌓은 글로벌 마케팅 및 세일즈 리더십 경험을 바탕으로 새로운 역할을 성공적으로 이행해 나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뫼니에는 2015년부터 인피니티를 이끌어왔던 롤랜드 크루거(Roland Krueger) 사장 후임으로 선임됐다. 크루거 전임 사장은 인피니티를 전 세계적인 프리미엄 브랜드로 발전시키는 데 중추적인 역할을 수행해왔고, 새로운 기회를 찾아 회사를 떠나기로 결정했다.

사이카와 닛산 사장은 “지난 4년간 크루거 사장 기여 덕에 인피니티가 중요한 성장 시기에 방향을 잡고 나아갈 수 있었다”며 “그에게 감사를 전하며, 미래 행보에 행운을 빈다”고 전했다.

이승한 기자 nyus449@gyotongn.com

<저작권자 © 교통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기획특집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일반기사

ad35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36
default_bottom
ad29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