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ad30
ad49

쌍용차, 2년 연속 ‘다카르 랠리’ 도전

기사승인 2019.01.11  

공유
default_news_ad1

- 6~17일 페루 일대서 개최

- 렉스턴 DKR로 완주 나서

   
 

[교통신문 이승한 기자] 쌍용자동차가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지옥의 레이스 ‘다카르 랠리(Dakar Rally)’에 도전한다. 다카르 랠리는 매년 1월 개최되는 세계 최고 권위 오프로드 자동차 경주대회로, 최악의 경기 조건과 경기 일정으로 참가팀 대부분이 부상이나 사고를 입어 중도 기권 또는 탈락해 지옥의 레이스 또는 죽음의 레이스라 불린다.

   
 

지난 6일(현지시간) 페루 수도 리마(Lima)에서 개막식 포디움 행사와 함께 시작된 ‘제41회 다카르 랠리’는 오토바이·트럭·자동차 등 5개 카테고리에 걸쳐 334팀이 참가했다. 리마를 출발해 피스코(Pisco)-산 후안 데 마르코나(San Juan De Marcona)-아레키파(Arequipa)-모케가(Moquegua) 또는 타크나(Tacna)를 거쳐 17일 다시 리마로 돌아오는 코스로 총 5000Km 구간 중 70% 이상이 모래언덕 및 사막지역이다.

   
 

쌍용차는 오스카 푸에르테스(Oscar Fuertes)와 디에고 발레이오(Diego Vallejo) 선수가 한 팀을 이뤄 렉스턴 DKR을 타고 참가 중이다. 제3구간까지 레이스를 완주한 지난 9일(현지시간) 기준 T1-3 카테고리(이륜구동 가솔린 자동차) 3위, 자동차 부문 종합 37위를 기록하며 무사히 경기를 이어가고 있다.

렉스턴 DKR은 렉스턴 디자인 기반 후륜구동 랠리카로 개조된 차량. 출력 450마력에 토크 1500Nm의 6.2리터 8V 엔진이 탑재됐다.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 4.4초 만에 주파할 정도로 강하고 날렵한 성능을 갖췄다.

   
 

한편 지난해 티볼리 DKR로 9년 만에 다카르 랠리에 도전한 쌍용차는 푸에르테스와 발레이오 선수를 앞세워 T1-3 카테고리 4위, 자동차 부문 종합 32위를 기록하며 모든 구간을 성공적으로 완주했다.

최종식 쌍용차 대표이사는 “다카르 랠리는 최악 경기 조건과 경기 일정으로 인해 참가팀 대부분이 중도 기권 또는 탈락하는 힘든 오프로드 레이스”라며 “지난해 티볼리 DKR에 이어 올해는 렉스턴 DKR로 2년 연속 성공적으로 완주함으로써 쌍용차 뛰어난 기술력과 함께 렉스턴 브랜드를 널리 알리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승한 기자 nyus449@gyotongn.com

<저작권자 © 교통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기획특집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일반기사

ad35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36
ad81
default_bottom
ad29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