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ad30

에어서울 ‘사이다 특가’ 동시 접속자 50만명 돌파

기사승인 2019.01.17  

공유
default_news_ad1

- 항공운임 1000원에 편도총액 3만6900원 ‘인기몰이’

- 일본, 동남아, 괌 등 국제선 노선 99% 이상 할인

   

[교통신문 박정주 기자] 에어서울이 지난 14일부터 진행하고 있는 ‘사이다 특가’ 이벤트가 하루 동시 접속자 50만명을 돌파하는 등 뜨거운 열기가 3일째 지속되며 소비자들의 큰 호응을 얻고 있다고 밝혔다.

에어서울(대표 조규영)은 1월14일부터 18일까지 국제선 항공권을 최대 99% 이상 대폭 할인된 가격에 판매하는 ‘사이다 특가’를 진행 중이다.

에어서울 전 노선을 대상으로 하는 사상 최대 규모의 정기 세일 이벤트로, 첫날부터 동시 접속자 수가 하루 50만명을 돌파하는 등 이제까지 가장 열광적인 관심을 불러일으켰으며, 신규 회원 가입자 수도 이벤트 전일 대비 500% 증가했다.

에어서울 관계자는 “일본 편도 항공운임이 1000원으로 유류할증료와 공항세를 포함한 일본 편도 총액 금액이 3만6900원의 파격적인 가격으로 이벤트 시작 전부터 홍보가 많이 되다 보니, 이벤트 시작부터 24시간 넘게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랭크되는 등 소비자들의 큰 관심을 받았다”며 “현재 사이다 특가 항공권은 약 50%의 수량이 남았으며, 18일까지 매일 오전 11시에 나머지 특가분을 순차 오픈할 예정이다. 이벤트가 종료할 때까지 더욱 안정적인 구매가 가능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18일까지 계속되는 ‘사이다 특가’는 편도 총액(유류세+항공세) 기준 일본 ▲동경 4만1900원~ ▲오사카, 후쿠오카, 오키나와, 다카마쓰 3만9900원~ ▲시즈오카, 요나고, 히로시마, 도야마, 구마모토 3만6900원~ ▲삿포로 4만1900원부터이며, 동남아/괌 노선은 ▲홍콩 4만9900원~ ▲다낭, 보라카이 5만9900원~ ▲코타키나발루, 씨엠립 6만9900원~ ▲괌 7만9900원부터이다.

탑승 기간은 3월31일부터 10월26일까지다.

 

 

박정주 기자 jjpark@gyotongn.com

<저작권자 © 교통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기획특집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일반기사

ad35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36
default_bottom
ad29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