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ad30
ad49

기아차, ‘쏘울 부스터’ 공식 출시

기사승인 2019.01.29  

공유
default_news_ad1

- 새로운 디자인 3세대 모델

- 가솔린 1.6 터보와 EV 2종

   
 

[교통신문 이승한 기자] 파워풀한 동력성능과 하이테크 디자인으로 무장한 ‘쏘울 부스터’가 공식 출시됐다. 기아자동차가 23일 서울 강동 스테이지28에서 기아차 관계자와 자동차 담당 기자단 등이 참석한 가운데 공식 출시 행사를 갖고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했다.

권혁호 기아차 국내영업본부장은 이날 인사말을 통해 “쏘울 부스터는 파워풀한 드라이빙 성능은 물론 최첨단 사양까지 갖춰 새롭게 태어났다”며 “동급 최고 상품성을 갖춘 쏘울 부스터가 많은 사랑을 받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쏘울 부스터는 2008년 1세대, 2013년 2세대를 거치며 6년 만에 선보이는 3세대 모델이다. 최고출력 204마력 파워풀한 주행성능에 완전히 새로워진 하이테크 디자인과 최첨단 멀티미디어 기능 등을 갖췄다.

   
 
   
 

쏘울 부스터는 가솔린 1.6 터보와 전기차(EV) 두 가지 모델로 선보인다. 특히 쏘울 부스터 EV 모델은 미래지향적 디자인에 기아차 전기차 최장 주행거리(386km)와 동급 최고 수준 첨단 ADAS 사양, 다양한 EV 특화 편의사양 등 뛰어난 경쟁력을 갖췄다. 판매 가격은 가솔린 모델 프레스티지 1914만원에 노블레스 2150만원, 노블레스 스페셜 2346만원이다.

EV 모델은 2월 중 출시될 예정이며 프레스티지 4600만원~4700만원, 노블레스 4800만원~4900만원 범위 내에서 각각 책정될 예정이다. EV 모델 출시 전까지 사전계약은 지속 실시된다.

쏘울 부스터는 지난 14일부터 22일까지 7일간 4000여대가 사전 계약됐다. 기아차는 올해 국내 판매 목표치를 2만대로 잡고 디지털 캠페인을 실시하는 등 적극적인 마케팅 활동을 진행한다.

이승한 기자 nyus449@gyotongn.com

<저작권자 © 교통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기획특집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일반기사

ad35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36
ad81
default_bottom
ad29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