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ad30
ad49

현대·기아차, 복합충돌 에어백 시스템 개발

기사승인 2019.01.29  

공유
default_news_ad1

- 2차 충돌 대비 최적 작동 조건 전환

- 탑승자 비정상 자세 감안 작동 조정

- 향후 출시될 각 차종에 순차적 적용

   
 

[교통신문 이승한 기자] 현대·기아자동차가 1차 충돌은 물론 복합충돌 상황까지 고려한 에어백 시스템을 세계에서 처음으로 개발했다. 기존 에어백 시스템이 복합충돌이 일어나는 사고에서도 모든 충돌을 독립적인 1차 충돌로 인식하는 부분을 보완한 것이다.

현대·기아차가 최근 국내외 교통사고 사례에 대한 정밀 분석을 토대로 복합충돌 상황에서 탑승자 안전도를 높인 새로운 에어백 시스템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복합충돌은 차량 1차 충돌에 이어 다른 자동차나 시설물과 연이어 충돌하는 경우를 뜻한다. 북미에서 2000년부터 2012년까지 5만6000여건 교통사고 사례를 분석한 결과, 복합충돌이 약 30%에 육박할 정도로 자주 발생한다.

자동차 업체가 현재 사용하는 에어백 시스템은 1차 충돌이 일어나면 이에 따른 충격으로 탑승자 자세가 비정상적으로 바뀌어 부상을 입을 확률이 높아지는데, 이를 감안하지 않고 다시 기준 충격 강도에 도달할 때만 에어백을 작동시킨다. 이번에 개발된 현대·기아차 복합충돌 에어백 시스템은 1차 충돌에서 에어백이 터지지 않을 만큼 충격이 약할 경우 불안정한 탑승자 자세와 속도 등 여러 가지 조건을 정밀·계산해 이후 충돌에서는 기준 충격 강도를 낮추거나 작동시점을 조절해 에어백이 더 쉽고 빠르게 작동되도록 개선됐다.

   
 

​아울러 복합충돌 사고를 일으키는 요인 가운데 비교적 높은 비율을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국도 중앙선 침범 충돌’(30.8%), ‘고속도로 톨게이트 급정거 충돌’(13.5%), ‘고속도로 중앙분리대 충돌’(8.0%), ‘도로가 가로수 및 전신주 쓸림 충돌’(4.0%) 네 가지 상황에서 차량 움직임과 승객 자세 등을 수많은 해석 시뮬레이션과 충돌 시험을 통해 패턴화 했고, 이를 복합충돌 에어백 시스템에 적용했다.

현대·기아차는 향후 출시될 신차 제원에 최적화된 버전 시스템을 추가 개발해 순차적으로 적용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현대·기아차 관계자는 “복합충돌 관련 에어백 시스템 개선으로 차량 안전기술이 한 단계 진보했다”며 “실제 사고에서 소중한 목숨을 구하는 데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승한 기자 nyus449@gyotongn.com

<저작권자 © 교통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기획특집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일반기사

ad35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36
ad81
default_bottom
ad29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