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ad30

용인 방음터널서 29중 추돌사고

기사승인 2019.01.29  

공유
default_news_ad1

- 대형 레미콘이 원인제공…운전자 "브레이크 오작동"

   

[교통신문 박종욱 기자] 영종대교도 남해고속도로도, 서해대교도 아니고 빗길의 염려도 없는 용인의 한 방음터널 구간에서 무려 29중 추돌사고가 발생해 그 이유에 관심을 쏠리고 있다.

지난 28일 경기 용인시의 한 교차로 부근 방음 터널내에서 레미콘이 연쇄 다중 추돌을 일으켜 9명이 다치고 차량 28대가 파손되는 사고가 발생한 것.

이날 오전 10시40분께 용인시 수지구 죽전동 꽃메교차로 부근에서 A(55)씨가 몰던 레미콘 차량이 신호대기로 1·2차로에 멈춰 있던 차들을 잇달아 들이받았다. A씨는 2차로에 서 있던 차를 먼저 들이받은 뒤 1차로로 밀려나면서 앞에 있던 차량 3∼4대가량을 추돌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 충격으로 차들이 서로 연쇄 추돌을 일으켜 레미콘을 제외한 차량 28대가 파손됐다. 또 B(51)씨 등 9명이 다쳐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사고가 난 장소는 천정과 옆면에 방음벽이 설치된 편도 3차로 방음 터널이다. 공간이 다른 도로보다 폐쇄적인 탓에 레미콘 운전자는 사고 직후 차들이 없는 쪽으로 핸들을 틀 여유 공간을 확보하지 못하고 앞선 차들을 추돌한 것으로 보인다.

더불어 당시 터널 안은 교차로를 앞두고 1차로에 차량 3∼4대, 2·3차로에 차량 30∼40여대가 신호대기로 멈춰 있었다. 차들이 충분한 간격을 두지 못하고 밀집해 있다 보니 사고 여파가 컸던 것으로 추정된다.

특히 사고를 촉발한 원인제공 차량이 대형 레미콘이라는 점도 다중 추돌을 야기한 원인으로 꼽힌다. 소형차량이 최초 추돌 차량이었다면 도미노 현상이 제한적이었겠지만, 공교롭게도 레미콘 차량이어서 피해를 키웠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브레이크가 말을 듣지 않았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레미콘 차량 분석을 의뢰해 당시 브레이크가 작동했는지 등을 확인할 계획이다.

또 A씨를 교통사고처리 특례법 위반 혐의로 입건하는 한편 피해 차량에 부착된 블랙박스 영상을 분석해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할 계획이다.

박종욱 기자 pjw2cj@gyotongn.com

<저작권자 © 교통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기획특집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일반기사

ad35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36
default_bottom
ad29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