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ad30
ad49

서울시, 전기·수소 친환경차 늘리고 또 늘린다

기사승인 2019.02.12  

공유
default_news_ad1

- 11일 보조금 접수…연말까지 25000대 목표

- 대형버스 3.3배, 전기택시 30배 작년比 확대

- 전기 최대 1350만원, 수소 최대 3500만원 지원

[교통신문 김정규 기자] 서울시가 올 연말까지 ‘전기·수소차 2만5000대 시대’를 연다는 목표로 보조금 접수에 들어갔다. 1차 보급량은 전기차 4964대(승용 3620, 화물 444, 이륜 900), 수소차 58대다.

전기차는 지난해 1만대에 이어 총 1만3600대 보급이 목표다. 대중교통의 경우 친환경차로 전환하면 대기질 개선효과가 더 큰 만큼 대형버스는 작년 대비 약 3.3배(100대), 전기택시는 대비 30배(3000대) 확대 보급한다. 전기이륜차는 1000대를 보급한다. 수소차는 작년 55대에서 올해 307대로 대폭 확대 보급한다.

또 친환경차 증가에 따라 충전 이용편의를 위해 2022년까지 전기차 공용충전기 200기, 수소차 충전소 11개소를 확충해 나갈 계획이다. 올 연말까지 총 1015기가 목표다. 를 설치한다.

이와 관련 서울시는 지난 11일부터 ‘전기·수소차 민간 보급사업 1차 공고’에 들어갔다. 신청대상은 구매를 희망하는 개인, 기업, 법인, 단체, 공공기관이다. 시는 이번 1차 민간보급 공고에 이어 환경부 등 관계기관과 적극 협의해 국비를 추가로 신청, 배정받아 예산 확보 후, 하반기에 2차 공고를 추진할 계획이다.

구매보조금은 차량 성능과 대기환경 개선효과에 따라 전기승용차 기준 대당 1206~1350만원, 전기이륜차(경형) 200~230만원을 차등 지원한다. 수소차는 3500만원(차량가액의 약50%)을 정액 지원한다.

올해 서울시 전기차 보급 지원정책의 주요사항은 노후 경유차 등을 폐차하고 전기차로 전환 할 경우 대당 50만원을, 녹색교통진흥지역 거주자가 노후 경유차 등을 폐차하고 전기차로 전환하면 최고 100만원까지 추가 지원하는 것이다.

한편, 구매보조금 외에도 전기차는 최대 530만원, 수소차는 660만원의 세제감면, 공영주차장 주차료 50% 감면, 남산터널 혼잡통행료 100% 면제 등 다양한 혜택이 주어진다.

전기차(수소차)를 구매할 경우 개별소비세 300만원(400만원), 지방교육세 90만원(120만원), 취득세 140만원(140만원) 등 최대 530만원(660만원)의 세제 혜택을 각각 받을 수 있다. 자동차세도 비사업용 개인의 경우 연간 13만원 일괄 적용, 사실상 세금 감면을 받는 셈이다.

공영주차장 주차료가 50% 감면되고, 남산터널 혼잡통행료는 100% 면제, 고속도로 통행료도 50% 감면된다.

아울러, 전기차 충전비용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전기 사용량의 기본요금 면제 및 전력량 요금이 할인돼 급속충전의 경우 1kWh 당 173.8원(종전 313.1원/kWh 대비 약 44% 인하)에 충전할 수 있고 특정카드를 이용할 경우에는 최대 50%까지 추가 할인을 받을 수 있다.

 

김정규 기자 kjk74@gyotongn.com

<저작권자 © 교통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기획특집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일반기사

ad35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36
ad81
default_bottom
ad29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