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ad30
ad49

제주 제2공항 기본계획 용역 주민설명회 무산

기사승인 2019.02.15  

공유
default_news_ad1

- “지역주민 죽이는 제2공항 결사반대"

- 반대주민, 국토부 설명회 저지 몸싸움도

- 대책위, "입지선정 의혹해소 안 돼 반대"

- 국토부, “아쉽지만 다시 주민들과 대화”

   

제주 제2공항 예정지 서귀포시 성산읍 일대 모습

[교통신문 박종욱 기자] 국토교통부가 지난 14일 주최할 예정이었던 제주 제2공항 기본계획 수립 용역 주민설명회가 제2공항을 반대하는 주민들의 거센 반발에 무산됐다.

국토부 관계자들은 이날 오후 제2공항 제주설명회를 위해 성산일출봉 농협을 찾았지만, 설명회 장소인 농협 2층 소회의실에 올라가지 못했다.

반대측 주민들은 1층에서 권용복 항공정책실장 등 국토부 관계자들이 농협 회의실로 올라가는 것을 온몸으로 가로막으며 저지했다.

주민들은 "지역주민 죽이는 제2공항 결사반대", "지역주민 단결했다, 국토부는 각오하라" 등 구호를 외치며 항의했다.

이날 격렬한 몸싸움과 반대측의 돌발행동이 예상되면서 경찰 200여 명이 동원됐지만 다행히 큰 마찰은 일어나지 않았다.

   

권용복 국토교통부 항공정책실장이 14일 오후 서귀포시 성산읍 성산일출봉농협에서 열릴 예정이던 제주 제2공항 주민설명회에 참석하려다 반대 주민들에게 저지당하고 있다.

국토부 관계자들은 일부 반대측 주민들이 고성을 지르고 욕설을 하는 등 반발이 거세지자 농협에 도착한 지 10분도 채 되지 않아 발걸음을 되돌렸다.

강원보 제주 제2공항 성산읍반대대책위원회 위원장은 "주민설명회 개최 하루 전날에야 지역주민에게 일정을 통보하는 것이 말이 되느냐"며 "결국 이번 설명회는 제2공항을 통과시키기 위한 의례적인 절차일 뿐이지 진정한 소통의 장은 아니다"라고 성토했다.

주민설명회가 무산되자 국토부 관계자들은 일정을 앞당겨 제주 제2공항 예정지 일대인 제주시 구좌읍 하도리 철새도래지와 서귀포시 성산읍 온평리 혼인지, 대수산봉과 독자봉, 성산기상대 등을 둘러봤다.

주종완 신공항기획과장은 "제주도민께서 제2공항 건설과 관련한 전화 문의를 많이 주시는 만큼 설명회가 무산돼 아쉽다"며 "설명회를 통해 제주 제2공항 타당성 재조사 연구결과와 앞으로의 기본계획에 대해 충실하게 설명해 드리고, 주민들의 의견을 수렴해 보완할 계획이었으나 잘 안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주 과장은 "앞으로 주민들이 원하면 언제든 다시 내려와 주민들과의 소통의 자리를 마련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국토부 주최 제주설명회가 무산되자 제주2공항 찬성 주민과 반대 주민 간 고성이 오가고 몸싸움이 벌어지기도 했다.

이날 설명회 계획은 예정된 것이었다는 평가가 많다.

당초 국토부는 제주 제2공항 건설 관련해 검토위 활동이 지난 1월말로 끝나자 정부와 입지 주민 간의 대화 물꼬가 다시 트였다고 보고 제주도가 제2공항 입장을 발표하고 도민 합의를 이끌기 위한 방안 마련에 나서기로 했었다.

   

제주 제2공항 성산읍 반대대책위원회와 제2공항 반대 활동가, 단식자 등이 기자회견을 열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제주도도 '제2공항 입지선정 타당성 재조사 연구결과'와 '제2공항 기본계획 수립 용역' 추진 방향에 대한 국토교통부의 도민설명회 이후 제2공항 검증에 대한 공식 입장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13일 밝힌 바 있다.

도는 제2공항 사전 타당성 용역을 재조사하고 재조사를 검증한 검증위원회의 활동에 대해 자체적으로 입장을 정리해 발표할 계획이었다.

도는 또 국토부가 제2공항 기본계획 수립에 착수하자 '제2공항 주변지역 발전 기본계획 연구용역'을 발주할 예정이다.

도는 공항확충지원단과 도시건설국과 상하수도본부 등 관계부서 실국·과장을 제2공항 주변지역 발전 기본계획 수립을 위한 추진팀으로 별도 구성했다.

추진팀은 제2공항 주변지역 발전 기본구상을 토대로 지역주민들의 요구사항을 반영하기 위한 방안과 도시 발전계획에 따른 기반시설 구축 등을 논의할 계획이다.

추진팀은 앞으로 제2공항 건설사업의 추진상황과 맞물려 주변지역 발전계획 수립을 위한 방안을 제2공항 주변지역 발전 기본계획에 반영해 나간다는 방침까지 새웠다.

이날 국토부는 도민설명회가 제2공항 관련 의혹과 입지선정 타당성 재조사 결과, 검토위원회 활동을 포함해 각종 궁금증을 해소하기 위해 마련돼 도민 사회 갈등 해소를 위한 전환점을 삼고자 했다.

제2공항 성산읍반대대책위원회 등 제2공항을 반대해 온 단체들은 일단 국토부의 도민설명회에 참석한다는 계획을 공식적으로 밝힌 바 있으나 반대 주민의 불참 의견에 휩쓸리게 된 것으로 보인다.

당초 대책위는 제2공항 타당성 조사와 타당성 조사를 검증한 재조사 연구에 문제를 제기할 예정이었다.

대책위 등은 12일 기자회견에서 "제2공항 입지선정 평가를 재검토한 결과 서귀포시 대정읍 신도리의 최적 후보지가 후보지 선정과정에서 배제되고 '신도2' 후보지의 위치와 방향이 평가 도중 이동됐다"고 주장했다.

또 성산읍 후보지 주변 동굴과 철새도래지에 대해 조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는 등 중대한 결함이 확인됐지만, 검증과 토론이 이뤄지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검토위는 이 같은 쟁점을 충분히 토론하고 도민 의견을 수렴해 권고안을 작성해야 했으나 현재 국토부가 검토위에 대해 강제로 활동 종결을 한 상태"라며 "이 같은 중대한 결함을 덮어두고 제2공항이 강행된다면 결국 강력한 저항에 부딪힐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대책위는 타당성 재조사 용역이 완벽히 의혹을 해소하지 못했기 때문에 재조사 용역 이후 진행하고 있는 제2공항 기본계획 수립 용역을 중단할 것을 요구해 왔다.

박종욱 기자 pjw2cj@gyotongn.com

<저작권자 © 교통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기획특집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일반기사

ad35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36
ad81
default_bottom
ad29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