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ad30
ad49

현대차, SK텔레콤과 고객 응대용 로봇 개발

기사승인 2019.03.12  

공유
default_news_ad1

- 양사 인공지능 플랫폼 활용 MOU

- 각종 콘텐츠 갖춘 로봇 개발 나서

- 현대차 전시장에 연내 시범 배치돼

- “로보틱스 신사업 영역 확장 도모”

   
▲ 왼쪽부터 현대자동차 현동진 로보틱스팀 팀장, 조성환 연구개발본부 부본부장과 SK텔레콤 김윤 AI센터장, 유웅환 SV 이노베이션 센터장 등 현대차와 SK텔레콤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교통신문 이승한 기자] 현대자동차와 SK텔레콤이 고객 응대용 서비스로봇 개발에 박차를 가한다. 현대차와 SK텔레콤은 11일 경기도 화성시 소재 현대차 남양연구소에서 ‘서비스 로봇 개발을 위한 양사 인공지능 플랫폼 상호 협력’을 내용으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체결식에는 현대차에선 조성환 연구개발본부 부본부장과 현동진 로보틱스팀 팀장, SK텔레콤 측에선 김윤 AI센터장과 유웅환 SV 이노베이션 센터장 등이 참석했다.

현대차와 SK텔레콤은 이번 MOU 체결에 따라 현대차 전시장에 시범적으로 배치될 고객 응대용 서비스 로봇을 공동으로 개발하는데 다방면으로 노력한다. 현대차 서비스 로봇은 직원을 보조해 전시장에서 고객을 응대하는 역할을 수행한다. 현대차는 SK텔레콤과 협업해 로봇 서비스 영역을 확장하고 연내 시범 운영에 들어간다는 계획이다.

현대차 로봇 인공지능 플랫폼 ‘달이(DAL-e)’와 SK텔레콤 인공지능 플랫폼 ‘누구(NUGU)’가 결합해 개발될 서비스 로봇은 고객과 음성 대화를 기반으로 고객 맞이나 차량 설명 등의 기능을 갖춘 것은 물론 음악·날씨 등과 같은 다양한 서비스 콘텐츠도 탑재될 예정이다.

현대차 ‘달이’는 로봇이 환경 및 사용자와 상호작용하기 위한 공간인식 및 영상 처리, 자연어 처리 등 로봇 특화 기술이 반영돼 있다. 다양한 고객 접점과 국내 최다 사용자를 보유한 SK텔레콤 ‘누구’와 플랫폼이 결합돼 상당한 시너지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현대차는 고객 응대용 로봇 개발을 통해 서비스 로봇 분야로까지 진출함으로써 지난해 선보인 산업용·의료용 로봇 분야에 이어 로보틱스 사업 영역을 한 단계 더 확장하게 됐다.

현대차 관계자는 “국내 최대 통신 기업 SK텔레콤과 협업해 당사 인공지능 로봇이 고객을 더욱 깊게 이해하고 더 넓은 세상과 연결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로보틱스 사업 확장에 발맞춰 다양한 로봇 플랫폼에 음성 대화 시스템을 비롯한 인공지능 기술을 적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자동차그룹은 SK텔레콤과 협력뿐만 아니라 로보틱스 분야 기술 저변 확대를 위해 국내외 로봇·인공지능 기술을 보유한 다양한 기업과 적극적인 제휴에 나서고 있다. 지난해에도 로보틱스 분야에 활용할 수 있는 인간 행동 예측 기술을 확보하기 위해 미국 인공지능 전문 스타트업 ‘퍼셉티브 오토마타(Perceptive Automata)’에 전략 투자를 단행했었다.

이승한 기자 nyus449@gyotongn.com

<저작권자 © 교통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기획특집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일반기사

ad35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36
ad81
default_bottom
ad29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