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ad30
ad49

25일부터 대구 도심에 전기버스 달린다

기사승인 2019.03.13  

공유
default_news_ad1

- 10대 시범운행…출근시간대 혼잡구간 집중 투입

- 2022년까지 130대 도입…대당 2억4천만원 지원

   
 

[교통신문 서철석 기자]【대구】대구시가 이달부터 도심 시내버스 노선에 전기버스를 도입해 운행에 들어간다.

시에 따르면 미세먼지 저감 등을 위해 오는 25일부터 출근시간대 혼잡구간에 전기버스 10대를 시범 운행할 예정이다.

전기버스는 대중교통전용지구와 도시철도 환승구간을 지나는 503번, 730번 2개 노선에 5대씩 투입된다.

평균 1회 전기차 배터리 주행거리(약 319㎞)를 고려해 단거리 노선으로 결정했다.

대구 도심을 처음 운행하는 전기버스는 현대자동차, 우진산전 2개 기업에서 제작했다.

대구시는 오는 2022년까지 4년간 총 130대의 전기 시내버스를 도입할 계획이다. 전기버스 가격은 대당 약 4억5000만원으로 일반 버스(대당 약 2억1000만원)보다 2배 이상 비싸다.

시는 버스업체에 국·시비를 포함해 대당 2억4000만원을 지원한다. 충전시설은 버스업체가 자체적으로 구축한다.

시 관계자는 “매연·배기가스를 배출하지 않는 무공해 전기버스가 초미세먼지로 인한 피해를 낮추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시범운행 성능평가를 거쳐 확대 등 향후 사업에 반영하겠다”고 말했다.

 

 

서철석 기자 csseo@gyotongn.com

<저작권자 © 교통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기획특집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일반기사

ad35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36
ad81
default_bottom
ad29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