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ad30

영등포역 인근 민간임대주택, 남성역세권은 공공임대주택 건립

기사승인 2019.03.14  

공유
default_news_ad1

- 서울시 도시·건축위원회 통과

   
 

[교통신문 김정규 기자] 서울 영등포역 인근에 지상20층 규모의 민간임대주택이 들어선다. 또 남성역세권에는 공공임대주택 112세대를 포함해 총 892세대를 건립한다.

서울시는 지난 13일 제2차 도시·건축공동위원회를 열고 영등포지역 부도심권 지구단위계획 변경 및 특별계획구역 I-3 세부개발계획안을 수정 가결했다고 14일 밝혔다.

대상지는 영등포구 영등포동4가 442-2번지 지하철1호선 영등포역 인근으로 영등포 경인로 일대 도시재생활성화계획에 포함된 곳이다.

계획안은 기존 특별계획구역Ⅰ-1구역(6만1291㎡)에서Ⅰ-3구역(5324㎡)을 분리해 지하 4층, 지상 20층 규모의 장기일반 민간임대주택을 신축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이 중 지상 3층은 공공청사로 활용한다.

동작구 사당동 155-4번지 일대 남성역세권 공공주택 건립 관련 경관계획안도 수정 가결됐다. 이 지역은 지하철 7호선 남성역 주변 2차 역세권에 해당하는 지역으로 노후·불량건축물이 밀집해 있다.

계획안은 3만3992㎡ 면적에 지하 4층, 최고 25층 규모 12개동에 공공임대주택 112세대를 포함해 총 892세대를 건립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최종 사업계획은 건축위원회 건축심의와 사업계획승인 절차를 거쳐 확정된다.

광진구 화양동 18-1번지 일대 화양1지구 지구단위계획 변경안은 보류됐다.

김정규 기자 kjk74@gyotongn.com

<저작권자 © 교통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기획특집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일반기사

ad35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36
default_bottom
ad29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