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ad30
ad49

"경운기 대신 마실버스 타세요"

기사승인 2019.03.14  

공유
default_news_ad1

- 울산시-울주군-남성여객 협약

- ‘농촌형 교통서비스 모델’ 도입

- 요금은 기존 시내버스와 동일

   
 

[교통신문]【울산】울산시는 대중교통이 취약한 울주군 농촌 주민을 위한 ‘마실버스’를 도입, 6월부터 운행한다고 14일 밝혔다.

이날 시와 울주군, 남성여객은 ‘농촌형 교통모델 마실버스’ 협약식을 했다.

농촌 지역에서는 주민들이 시장이나 보건소, 병원 등에 갈 때 주로 걷거나 경운기를 타는 경우가 많고, 가끔 이장이 주민 여럿을 한꺼번에 승용차로 수송하기도 한다.

마실버스는 이러한 농촌 주민의 이동권 보장을 위해 시작된 사업이다.

마실버스는 시내버스가 다니지 않거나, 버스 수요가 미미한 지역이 이어지는 구간에 있는 마을을 운행한다.

읍·면사무소 등 중심 지역에서 2㎞ 이상 떨어져 있고, 60세 이상 인구가 전체의 30%를 넘는 마을이 해당한다.

시는 1월부터 2월까지 울주군 42개 마을에 대한 현장 조사와 주민 간담회를 거쳐 내광마을 등 24개 마을을 마실버스 운행 지역으로 선정하고, 25인승 버스가 운행하는 6개 노선을 확정했다.

요금은 기존 시내버스와 동일하게 적용된다.

마실버스 운행 시간과 횟수는 마을협의회에서 협의할 경우 변경할 수 있으며, 목욕탕이나 병원 등 특정 지역 운행은 사전 인가를 받아서 할 수 있다. 버스 승무원은 마을 거주자를 우선 채용할 방침이다.

올해 사업비는 총 10억원으로, 국비 5억원에 시와 울주군이 각각 2억5000만원을 부담했다.

시는 아울러 버스 운행이 곤란한 마을은 공공형 택시인 마실택시가 운행하도록 계획을 수립했다. 마실택시 운행은 기존 9개에서 21개 마을로 확대해 15일부터 시행됐다.

시 관계자는 "마실버스는 주민 필요에 따라 운행 일정을 정할 수 있는 수요응답형 교통 서비스"라며 "운행 이후에도 점검을 통해 불편 사항을 개선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교통신문 webmaster@gyotongn.com

<저작권자 © 교통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기획특집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일반기사

ad35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36
ad81
default_bottom
ad29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