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ad30

내년 서울 전체 시내·마을버스서 공공와이파이 가능

기사승인 2019.03.15  

공유
default_news_ad1

- 서울시, 1조4천억 투자 '스마트시티 추진계획' 발표

- 2022년까지 교통정보 수집용 ‘IoT 센서’ 5만개 설치

- 공유주차 시스템 확대, 보행자 감지 조명 도입 등

[교통신문 김정규 기자] 2022년까지 서울 전역에 교통, 미세먼지 등 시민생활과 밀접한 각종 정보를 수집하는 사물인터넷(IoT) 센서 5만개가 설치된다. 공공와이파이는 내년까지 전체 시내버스와 마을버스 250개 전 노선으로 확대된다. 스마트폰으로 공영주차장 사용 여부를 확인하는 공유주차 시스템도 나온다.

서울시는 지난 13일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스마트시티 추진계획'을 발표했다. 2022년까지 총 1조4000억원을 투자해 서울을 '빅데이터 수도'로 만드는 것이 목표다.

시는 우선 2022년까지 시 전역에 5만개의 IoT 센서를 설치해 차량 이동, 미세먼지, 야간 빛 세기, 유동인구 이동 등의 데이터를 수집할 계획이다. 수집한 데이터는 연내 구축할 '공공 빅데이터 통합 저장소'를 통해 맞춤형 스마트 행정에 활용한다.

교통 분야에서는 스마트폰으로 실시간 주차 가능 여부를 확인할 수 있는 ‘IoT 공유주차 시스템’을 공영주차장 500면에서 시작해 2022년까지 총 3000면으로 확대한다. 공공 와이파이는 내년까지 전체 시내버스와 마을버스에서 사용할 수 있게 된다. 지하철 와이파이 속도는 2020년까지 현재(10Mbps)의 120배인 1.2Gbps로 끌어올린다.

'스마트시티 시범단지'로 조성 중인 마곡지구에는 올해 6월까지 공공와이파이존 109곳, CCTV 257개 등이 구축된다. 5월 개원을 앞둔 서울식물원에는 보행자를 감지하는 스마트조명과 실시간 무인계수시스템이 도입된다.

시는 아울러 중소기업도 스마트시티 사업에 참여할 수 있도록 올해 5월 '스마트서울 협치시스템'을 개설하고, 2022년까지 '스마트시티 펀드'를 2500억원 규모로 늘린다. 시민들이 스마트시티 솔루션을 직접 개발하는 '스마트시티즌랩 프로젝트'도 올해 시작한다. 또 민간의 참여를 끌어들이기 위해 2020년까지 '민·관 공동 빅데이터 플랫폼'을 구축할 계획이다. 디지털 시민시장실도 고도화해 교통, 재난, 환경 등 데이터 1600만건을 한눈에 볼 수 있도록 시각화해 제공한다.

박원순 시장은 “AI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을 활용하면 시간대별로 비는 도로를 주차장으로 활용할 수 있다”며 “행정, 교통, 안전, 환경, 복지, 경제를 중심으로 한 '스마트시티 추진계획'을 통해 세계 전자정부 1위를 넘어 빅데이터 기반 스마트시티로 도약하겠다”고 강조했다.

 

김정규 기자 kjk74@gyotongn.com

<저작권자 © 교통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기획특집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일반기사

ad35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36
default_bottom
ad29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