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ad30
ad49

“버스운전자 교육 수료자 58% 취업”

기사승인 2019.03.19  

공유
default_news_ad1

- 교통안전공단, “운전자 부족난 해소...올해 3000명 목표”

[교통신문 박종욱 기자] 한국교통안전공단이 지난해 실시한 버스운전자 양성교육 이수자 1370명 중 57.7%인 788명이 취업에 성공한 것으로 나타났다.

공단에 따르면, 지난 2017년 경기도와 제주도를 대상으로 시범사업으로 실시한 이 사업은 2018년 14개 지자체 등으로 확대 운영됐으며, 지난해 1370명이 교육과정을 이수했다.

지역별로는 경기도가 751명(54.8%)으로 가장 많았고, 전북 167명(12.2%) 순이었다.

교육은 버스운전자격 취득자를 대상으로 하고 있으며, 교육수료 후 현장에 바로 투입될 수 있도록 실기위주의 맞춤형 교육을 진행한다.

1370명의 교육 이수자 중 57.5%인 788명이 취업을 완료했는데, 시내‧시외버스가 529명(67.1%)으로 가장 취업자가 많았고, 마을버스 181명(23.0%), 전세버스 78명(9.9%) 순이었다.

공단은 올해 작년 보다 두 배 많은 약 3000명의 교육생을 양성하고 취업을 지원할 계획이다. 교육 수강을 원하는 버스운전자격 취득자는 각 지자체 또는 고용노동부를 통해 신청하면 된다.

박종욱 기자 pjw2cj@gyotongn.com

<저작권자 © 교통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기획특집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일반기사

ad35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36
ad81
default_bottom
ad29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