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ad30
ad49

"물류 시장 갑질 꼼짝마!"

기사승인 2019.03.19  

공유
default_news_ad1

- 국토부, 19일부터 ‘물류신고센터’ 시범운영

[교통신문 박종욱 기자] 국토교통부는 물류 시장의 공정거래질서 조성을 위해 19일부터 '물류신고센터'를 설치해 시범운영에 들어갔다.

국토부는 물류 시장에서 일방적으로 계약을 변경하거나 비용을 전가하는 등 잘못된 관행이 남아 있지만, 관련 분쟁을 전담하고 물류 기업을 보호할 창구가 없다는 지적에 따라 지난해 관련법을 개정하고 센터를 시범운영한다고 설명했다.

센터 신고 대상은 ▲일방적인 계약 변경 ▲단가를 깎기 위해 고의로 단가 정보를 노출하는 행위 ▲계약범위를 벗어나 금전·과적을 강요하는 행위 ▲유류비 등 비용증가분을 계약 단가에 반영하지 않는 행위 등 건전한 시장거래 질서를 해치는 행위다. 이는 누구든지 신고할 수 있다.

신고서를 작성해 서면으로 센터에 제출하면 60일 안에 처리 결과를 알려준다.

신고가 접수되면 사실관계 확인, 조사 등을 거쳐 필요하면 조정을 권고하고, 공정거래법 등 법령 위반 행위가 있으면 관계부처에 통보한다.

센터는 국토부 물류정책과에 설치·운영하며 신고접수와 관련 안내는 한국통합물류협회가 맡는다.

물류분쟁신고서 양식은 국가물류통합정보센터나 한국통합물류협회 홈페이지에서 내려받을 수 있다.

 

 

박종욱 기자 pjw2cj@gyotongn.com

<저작권자 © 교통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기획특집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일반기사

ad35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36
ad81
default_bottom
ad29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