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ad30
ad49

아시아나항공, 캄보디아 학생들에 ‘두번째 컴퓨터교실’ 선사

기사승인 2019.03.20  

공유
default_news_ad1

- 직원이 방문해 컴퓨터교실 조성... PC 등 교육기자재 기부

- 현직 승무원, 정비사가 항공 직업 특강도 실시

   
 

[교통신문 박정주 기자] 아시아나항공 (사장 한창수)이 캄보디아에서 해외 교육기부 활동인 ‘아름다운 교실’ 2019년도 첫 활동 시작을 알렸다.

아시아나항공 임직원 봉사단 14명은 이달 19일부터 20일까지 캄보디아 프놈펜에 위치한 ‘캄보디아희망학교’에서 ‘아름다운 교실’ 봉사활동을 실시했다. ‘캄보디아희망학교’는 유치원생∼고등학생까지 총 420여명의 학생이 재학 중인 학교로 한국인이 설립한 학교다.

이들 봉사단은 학교 놀이터 도색 등 교육환경 개선을 위한 시설보수 활동을 하고 중‧고등학생을 대상으로 아시아나 현직 승무원과 정비사가 항공직업 관련 특강도 가졌다.

캄보디아 청소년들도 항공산업 직업에 관심이 많아 수업 시 적극적으로 질문을 하는 등 열띤 반응을 보였다. 이외 초등학생을 대상으로는 비행기 만들기 등 일일 특별활동 수업을 진행하고 학습에 필요한 학용품을 선물하는 등 정서교류 활동도 펼쳤다.

특히, 봉사단은 작년 축봐중‧고등학교에 이어 캄보디아희망학교에 재학 중인 중‧고등학생들을 위한 ‘컴퓨터 교실’ 조성 활동도 실시했다.

신규 컴퓨터실에는 노트북 2대, 컴퓨터 38대를 설치하고 컴퓨터용 책상, 의자, 대형 스크린 등 교육기자재를 함께 기증해 IT 수업이 가능한 학습환경을 조성했다.

봉사단 일원으로 참가한 아시아나항공 배승찬 승무원은, “IT 기술이 발달하고 있지만 나라별 격차로 인해 그 혜택을 받지 못하는 청소년이 많은 것으로 알고 있다”며 “아시아나항공이 취항지 청소년을 위한 교육기부 봉사활동을 지속하는데 자부심을 느끼며, 일원으로서 보탬이 되고 싶다”고 말했다.

한편, ‘아름다운 교실’은 아시아나항공의 대표적인 글로벌 사회공헌 활동으로 아시아나항공 임직원이 직접 현지를 방문해 교육기자재를 기부하고 특별수업을 실시하는 현지 밀착형 사회공헌활동이다. 

캄보디아, 베트남 등 동남아 국가뿐만 아니라 중국, 우즈베키스탄 등 중앙아시아 지역에서도 활발한 글로벌 교육 기부 활동이 이뤄지고 있으며, 올해는 몽골 등 신규취항지 중심으로 ‘아름다운 교실’ 대상 국가 확대를 검토하는 등 글로벌 항공사로서 책임을 다하고 있다 .

박정주 기자 jjpark@gyotongn.com

<저작권자 © 교통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기획특집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일반기사

ad35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36
ad81
default_bottom
ad29
#top